창렬사 ()

목차
관련 정보
창렬사
창렬사
조선시대사
유적
문화재
충청남도 부여군 구룡면에 있는 조선후기 문신 윤집 · 오달제 · 홍익한의 위패를 봉안한 사당.
목차
정의
충청남도 부여군 구룡면에 있는 조선후기 문신 윤집 · 오달제 · 홍익한의 위패를 봉안한 사당.
내용

1979년 충청남도 기념물로 지정되었다. 사우 및 강당 각 1동이 있다. 1717년(숙종 43) 창건했고 1721년(경종 1) 사액되었다.

배향된 세 사람은 1636년 병자호란 때 화의(和議)를 극력 반대하였다. 인조가 화의하자 이듬해 척화론자(斥和論者)로 몰려 청나라로 잡혀가 갖은 고문과 협박을 받다가 심양으로 압송되어 처형당했다. 후인들이 ‘병자(丙子) 삼학사’라고 부르고, 높은 충절과 고귀한 죽음을 기리었다.

사당은 동향으로 전면 5칸, 측면 3칸이며 전퇴가 있는 맞배집이다. 사당 앞에 내삼문이 있으며, ‘창렬사(彰烈祠)’라고 쓰인 사액 현판이 걸려 있다.

내삼문 아래쪽에는 전면 5칸, 측면 2칸의 평면에 팔작지붕을 한 강당이 있고 앞에는 외삼문이 있다. 대원군의 서원 철폐령에도 훼철되지 않았다. 1979년 12월 19일 충청남도 기념물로 지정되었다.

참고문헌

『문화재대관』(충청남도, 1996)
『충남 지역의 문화유적』부여군편(백제문화개발연구원, 1989)
관련 미디어 (3)
집필자
최근묵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