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량 ()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전기 좌산기상시 참지정사, 문하시랑, 내사시랑 등을 역임한 관리.
이칭
시호
광빈(匡彬)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995년(성종 14)
본관
경주(慶州)
주요 관직
하군사(下軍使)|문하시랑(門下侍郞)|동내사문하평장사(同內史門下平章事)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고려전기 좌산기상시 참지정사, 문하시랑, 내사시랑 등을 역임한 관리.
생애 및 활동사항

본관은 경주(慶州). 성품이 너그럽고 글을 잘 지었다. 광종 때 과거에 급제하여 공문박사(攻文博士)가 되었다. 성종이 즉위하기 전에 사우(師友)관계가 있었으므로 즉위하자 특별히 등용되었고, 또한 인망이 있어 여러 벼슬을 거쳐 좌산기상시 참지정사 겸 사위경(左散騎常侍參知政事兼司衛卿)이 되었다.

병으로 해임되었다가 왕의 특별배려로 복직되어 문하시랑(門下侍郞)에 임명되었고, 이어 내사시랑 겸 민관어사 동내사문하평장사 감수국사(內史侍郎兼民官御事同內史門下平章事監修國史)에 이르렀다. 또한, 993년(성종 12) 10월 거란의 1차 침입 때 하군사(下軍使)가 되어 상군사 박양유(朴良柔), 중군사 서희(徐熙)와 더불어 북계(北界)에서 진출하는 거란을 막았다.

995년 4월에 죽으니 왕이 애도하여 태자태사(太子太師)에 추증하고, 쌀 300석, 보리 200석, 뇌원다(腦原茶) 1,000각(角)을 부의(賻儀)하였다. 998년(목종 1) 4월에 성종 묘정에 배향되었고, 여러 번 추증되어 태위 태보 태사 내사령(太尉太保太師內史令)이 되었으며, 1033년 10월에 삼중대광(三重大匡)에 추증되었다. 시호는 광빈(匡彬)이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한국사』4(국사편찬위원회, 1977)
『고려시대사』(김상기, 동국문화사, 196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