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영걸 ()

근대사
인물
일제강점기 때, 대한군정서, 대한독립군결사대 등에서 항일무장투쟁을 전개한 독립운동가.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1921년
출생지
함경남도 온성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일제강점기 때, 대한군정서, 대한독립군결사대 등에서 항일무장투쟁을 전개한 독립운동가.
생애 및 활동사항

함경남도 온성 출신. 3·1운동이 일어나자 만주로 망명하여 대한군정서(大韓軍政署)에 가입, 활동하였다. 1920년 9월 노령(露領)으로 옮겨 12월경 그곳 시지미에 있는 강용궁(姜龍宮)의 집에서 김학섭(金學燮)·강병관(姜秉官)·최시능(崔時能)·문창학(文昌學) 등 10여 명과 함께 대한독립군결사대(大韓獨立軍決死隊, 가칭: 임시대한독립군)라는 비밀결사를 조직하고 국내에 잠입, 일제와 투쟁하기로 결의하였다.

우선 웅기의 경찰서와 금융조합을 습격하여 무기와 군자금을 마련하기로 하고, 무기책임자 강병관이 러시아군으로부터 기관총·소총·권총·탄약 등을 구입하여 각 단원이 소총 1정과 탄약 150발, 폭탄 두 개씩을 분배, 무장하였다.

1921년 1월에 대장(隊長) 김학섭의 인솔로 국경지대인 혼춘현(琿春縣) 홍룡구(紅龍溝)에 도착하여 경비상황을 살펴보니 경계가 삼엄하여 웅기까지 도달하기가 불가능함을 알고 계획을 변경하여 함경북도 신건원주재소를 습격하기로 하였다.

대원을 3대(隊)로 편성하고 그곳 지리에 밝은 문창학을 선두로 깊은 밤중을 이용, 주재소를 습격하여 일본경찰을 사살하고 주재소 숙소를 파괴하였으며 청사에 폭탄을 던지는 등 치열한 전투를 전개하다가 적탄에 맞아 전사하였다.

상훈과 추모

1968년 건국훈장 독립장이 추서되었다.

참고문헌

『대한민국독립유공인물록』(국가보훈처, 1997)
『독립유공자공훈록』4(국가보훈처, 1987)
『한국독립사』하(김승학, 통일문제연구회, 1972)
『항일순국의열사전』(오재식, 행정신문사출판국, 1959)
『한국독립운동사』(애국동지원호회, 1956)
『무장독립운동비사』(채근식, 대한민국공보처, 1949)
집필자
이상태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