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추경좌씨전구해 권60~70 ( ~)

목차
관련 정보
춘추경좌씨전구해 권60
춘추경좌씨전구해 권60
출판
문헌
노나라의 좌구명이 저술한 『춘추좌씨전』을 풀이한 주석서. 유학서.
목차
정의
노나라의 좌구명이 저술한 『춘추좌씨전』을 풀이한 주석서. 유학서.
내용

11권(권60∼70) 1책. 영본(零本). 목판본. 1994년 보물로 지정되었다.

1431년(세종 13)에 경상도관찰출척사(慶尙道觀察黜陟使) 조치(曺致)와 도사(都事) 안질(安質)의 주선으로 참의(參議) 박분(朴賁) 가장(家藏)의 선본(善本)을 구해서, 청도지군사(淸道知郡事) 주소(朱邵)의 책임하에 청도에서 출간한 것이다.

주소의 발문에 의하면, “우리 동방이 문교(文敎)가 크게 행해지고, 경사(經史)가 다 갖추어졌으나, 『좌씨전』만은 간행되지 못하여 『춘추』를 공부하는 사람이 상고할 길이 없었다. 신해년(1431)에 감사(監司) 조치와 도사 안질이 선본을 두루 구하여 참의 박분의 집에 소장한 것을 얻어서, 나에게 그 간행의 일을 부탁하였는데, 중추(仲秋: 8월)에 시작하여 중동(仲冬: 11월)에 이르러 완성을 고했다.… …”하여, 이 책의 간행 동기와 경위를 밝히고 있다.

발문 뒤에 ‘宣光六年十一月 淸道開板(선광 6년 11월 청도개판)’이란 간기(刊記)가 있으나 이는 ‘宣德六年十一月 淸道開板(선덕 6년 11월 청도개판)’의 오류인데,『세종실록(世宗實錄)』에서 주소가 청도지군사에 임명된 것이 1431년(세종 13, 明 宣德 6) 3월로 확인되기 때문이다. 그 다음에 간행에 참여한 사람의 관직명·성명이 10줄에 걸쳐 기록되었는데, 교정·각수(刻手) 등의 이름도 있다.

낙질(落秩)이기는 하나, 조선 초기 간본 『좌씨전』으로 발문·간기와, 간행에 참여한 사람의 관등·성명이 명기되어 있어 서지학 연구는 물론, 경서(經書) 특히 『좌씨전』 연구에 매우 중요한 자료이다. 인천광역시 연수구 청량로 102번길 40-9번지 가천박물관에 소장되어 있다.

참고문헌

『동산문화재지정보고서』’94∼’95 지정편(문화재관리국, 1996)
집필자
이정섭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