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탄문집 ()

목차
유교
문헌
조선 후기부터 대한제국기까지 생존한 학자, 이태현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62년에 간행한 시문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 후기부터 대한제국기까지 생존한 학자, 이태현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62년에 간행한 시문집.
내용

4권 2책. 석인본. 1962년 손자 세영(世榮)이 편집, 간행하였다. 권두에 권용현(權龍鉉)의 서문이, 권말에 족손 태영(泰榮)과 세영 등의 발문이 있다. 연세대학교 도서관에 있다.

권1에 시 221수, 권2에 서(書) 4편, 잡저 10편, 서(序) 6편, 기(記) 9편, 권3에 상량문 2편, 축문 1편, 제문 9편, 행장 15편, 권4에 부록으로 연보·행장·묘지명·묘갈명 등이 수록되어 있다.

시에는 「관응렵(觀鷹獵)」·「대명화(大明花)」·「과하동화개(過河東花開)」 등의 서정시, 스승인 기정진(奇正鎭)을 비롯하여 주진석(周震錫)·남정한(南廷漢)·신병우(愼炳佑) 등을 대상으로 지은 만시, 그밖에 유람하면서 지은 시, 교훈적 색채가 강한 시 등 다양하다.

서(書) 중 기정진에게 올린 글에는 전통적 가치체계가 쇠퇴해감을 걱정하는 내용이 있고, 나머지 3편은 혼서와 선물에 대하여 사례의 뜻을 적은 것이다.

잡저 중 「수록(隨錄)」은 잠언의 성격을 지닌 경구들을 조목별로 저술한 것이고, 「서지군기홍사(書池君基洪事)」는 지대진(池大鎭) 부부의 선행을 적은 글이다.

그밖에 조시영(曺始永)의 비명과, 전주전씨(全州全氏)·밀양박씨(密陽朴氏)의 족보나 파보 등에 대한 서문이 있다. 또 국운이 날로 쇠락해가는 현실을 안타까워하며 애국심을 여실히 드러낸 『답안동거의통문(答安東擧義通文)』등이 실려 있다.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