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뮴 (chromium)

목차
과학기술
개념
원자번호 24, 원자량 51.9961g/mol로서 원소기호 Cr로 표시되는 은백색의 금속원소.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원자번호 24, 원자량 51.9961g/mol로서 원소기호 Cr로 표시되는 은백색의 금속원소.
내용

녹는점은 1,907℃, 경도는 4∼5이다. 잘 부서지는 성질이 있고 강자성(强磁性)을 가진다. 상온에서 안정하여 공기나 물속에서 변하지 않는다.

크로뮴의 용도는 철강용·화학용·내화물용으로 크게 나누어진다. 이 중 철강용으로 가장 많이 사용된다. 크로뮴을 사용한 철합금은 내식성(耐蝕性)·내열성(耐熱性)이 뛰어난데, 스테인리스강은 내식성이 강한 대표적인 것의 하나이다.

철·니켈·크로뮴의 합금인 니크롬선은 전기저항이 크고 내식성이 강하여 전열용으로 널리 사용된다. 이밖에 도금용, 내화물인 크롬벽돌의 원료용, 또 화합물로서 안료(顔料)·연마제(硏磨劑)·착색제로 사용된다.

천연에서 산출되는 크로뮴광물 중 대표적인 것은 크로뮴철석으로 화학식은 FeCr₂O₄이다. 크로뮴광의 세계 주요 산지는 남아프리카·러시아·터키·알바니아·로데시아이고, 그 밖의 산지로는 필리핀·인도·그리스·뉴칼레도니아·핀란드·이란·캐나다·브라질·쿠바 등이 있다.

크로뮴광상에는 성인적으로 마그마광상·풍화잔류광상(風化殘留鑛床)·사광상(砂鑛床) 등이 있다. 이 중 가장 중요한 것은 마그마광상으로서 염기성-초염기성(鹽基性-超鹽基性) 화성암체내에 크로뮴철광석이 층상(層狀)·렌즈상·괴상(塊狀)·산점상(散點狀)으로 배태(胚胎)되어 있다.

국내에서 크로뮴광으로 개발된 광상은 함경북도 부령군 연천면에 있는 광상뿐이다. 이 광상은 제2차 세계대전 말기에 개발되어 약 1,000톤의 광석을 생산한 바 있다. 이 광상은 사문암체(蛇紋岩體)내에 괴상으로 배태된 마그마광상이다. 이밖에 크로뮴철석의 국내 산지로는 황해도 장연군 용연면, 인천광역시 강화군 서도면 볼음도, 함경북도 부령군 청암면 등 몇 곳이 알려져 있다.

참고문헌

『자원총람』(동력자원연구소, 1985)
『동아지질광산지』(동아지질광산지편집위원회 편, 1952)
『한국광업지』(윤성순, 대한중석광업회사, 1952)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