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계집 ()

목차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학자, 김상진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828년에 간행한 시문집.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학자, 김상진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828년에 간행한 시문집.
내용

10권 5책. 목활자본. 종제(從弟) 상소(相韶)와 문인 이원숙(李元肅) 등이 수집하여놓은 유문을 손자 직신(直信)이 1828년(순조 28)에 편집, 간행하였다. 권말에 직신의 후기(後記)가 있다. 규장각 도서, 국립중앙도서관 등에 있다.

권1·2에 서(書) 84편, 권3∼7에 잡저 27편, 권8에 서(序) 3편, 기(記) 3편, 제발(題跋) 3편, 혼서 1편, 상량문 1편, 축문 2편, 제문 22편, 권9에 행장 7편, 권10에 유사 3편, 전(傳) 1편, 시 70수, 부록으로 저자의 행장 1편 등이 수록되어 있다.

서는 스승인 송명흠(宋明欽)·김원행(金元行)을 비롯하여 동문인 김이안(金履安)·송환기(宋煥箕)·홍직필(洪直弼) 등과 주고받은 것으로서, 성리학·이기론변(理氣論辨)·경전에 대한 논술이다.

이기설에 있어서는 주리(主理)·주기설(主氣說)을 절충한 논설이며, 인물성동이론(人物性同異論)에 있어서는 동론(同論)을 지지하고 있다. 그리고 우리나라 풍속에 서얼(庶孽)이 호부(呼父)·호조(呼祖)를 못하고 있음을 지적, 나라에는 군신이 주(主)가 되고 가정에서는 부자가 주가 됨을 예로 들어 그 개혁을 주장하고 있다.

잡저는 주로 경전 가운데 어려운 부분을 열거하여 저자 나름대로 해석을 가한 것인데, 특히 「대학경의(大學經義)」는 『주자어류(朱子語類)』 중 「대학도(大學圖)」와 「명덕도(明德圖)」를 모방, 도식을 만들어 자신의 견해를 보강하고 있다. 또한, 『오륜해(五輪解)』는 경전 중 오륜에 관한 문구를 발췌, 오륜의 각 부분에 연계시켜 해설을 가하고 있다.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