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시춘 ()

목차
국악
작품
판소리를 부르기 전에 목을 풀기 위하여 부르는 단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판소리를 부르기 전에 목을 풀기 위하여 부르는 단가.
내용

그리 오래된 단가로 보이지 않으며 일제 때 많이 불리던 단가이다. 임방울(林芳蔚)이 잘 불러 유명해졌다. 이 단가를 편시춘이라 하는 것은 첫머리에 “군불견(君不見) 동원도리(東園桃李) 편시춘(片時春) 창가소부(娼家笑夫) 웃들말아.”라고 하는 데에서 나온 말이다.

청춘이 늙어감을 한탄하는 내용으로 일제 때 나라 잃은 백성들의 설움에 감정이 맞아 많이 부르게 된 것이다. 중모리장단에 평조로 되어 있으나 대목 대목 설움조가 끼이기 때문에 슬픈 느낌을 준다.

참고문헌

『한국가창대계』(이창배, 홍인문화사, 1976)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