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정준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후기 만호, 첨사, 현감 등을 역임한 무신.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본관
신창(新昌)
주요 관직
현감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후기 만호, 첨사, 현감 등을 역임한 무신.
생애 및 활동사항

본관은 신창(新昌). 한미한 가계(家系)에서 태어났으며, 어려서 무예를 배우고 무과에 급제하여 만호(萬戶)·첨사(僉使)를 역임하고, 뒤에 현감에 이르렀다.

성품이 굳세고 사리에 정통하고 재지(才智)가 예민하였다. 소년시절에 김상헌(金尙憲)을 따라 바다를 건너 명나라 서울에 갔는데 그때 김상헌의 신임을 받게 되었다.

또, 일찍이 박승종(朴承宗)을 추종하였는데 박승종이 인조반정이 일어나자 자살하니 친척은 도망가거나 숨어서 그 시체를 거둘 자가 없었다. 그가 혼자 시체를 거두어 매장하자 사람들이 그의 의기(義氣)를 칭송하였다.

1640년(인조 18) 김상헌이 청나라에 잡혀갔다가 의주에 돌아왔으나 적신 이규(李煃)의 간언으로 또다시 심양에 잡혀가게 되었다.

이 때 그는 경사(京師)에서 그 말을 듣고 3일 만에 의주로 달려가 김상헌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심양으로 따라가서 고생을 같이하였다. 이 일로 그의 의(義)가 높이 추앙되었으며, 김상헌의 증손 김창협(金昌協)은 그의 사적(事蹟)을 기록하여 후세에 전하였다.

참고문헌

『국조인물고(國朝人物考)』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