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년가 ()

목차
국악
작품
경기민요.
이칭
이칭
사절가(四節歌), 길타령
목차
정의
경기민요.
내용

후렴의 끝 말이 춘하추동 사시절을 노래하고 있다 하여 「사절가(四節歌)」또는 「길타령」이라고도 불렸다. 그것은 예전의 사설이 “세모래사장/금자라 걸음으로/넙죽넙죽 걸어/행똥그려 걸어간다.”라고 되어 있기 때문이다.

지금의 「풍년가」는 한말 광주산성 선소리패의 명창이었던 구자하(具滋夏)로부터 비롯되었다 한다. 음계는 솔·라·도·레·미의 5음음계이며 굿거리장단에 맞는다. 사설의 일부는 다음과 같다.

① 풍년이 왔네. 풍년이 왔네. 금수강산으로 풍년이 왔네.

(후렴) 지화자 좋다. 얼씨구나 좋고 좋다. 명년 춘삼월에 화류놀이를 가자.

② 올해도 풍년 내년에도 풍년 연년연년이 풍년이로구나.

(후렴) 지화자 좋다. 얼씨구나 좋고 좋다. 명년 하사월(夏四月)에 관등(觀燈)놀이를 가자.

참고문헌

『한국가창대계』(이창배, 홍인문화사, 1976)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