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산심씨 묘역 ( )

목차
관련 정보
풍산심씨 문정공파 묘역
풍산심씨 문정공파 묘역
가족
유적
문화재
서울특별시 강서구에 있는 조선전기 문신 심정과 자손들의 묘역.
시도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풍산 심씨 문정공파 묘역(豊山 沈氏 文靖公派 墓域)
지정기관
서울특별시
종목
서울특별시 시도유형문화유산(1991년 12월 24일 지정)
소재지
서울 강서구 방화동 463-10, 463-13, 855, 산153-3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서울특별시 강서구에 있는 조선전기 문신 심정과 자손들의 묘역.
내용

지정 면적 2,584㎡. 1991년 서울특별시 유형문화재(현, 유형문화유산)로 지정되었다. 풍산 심씨 종친회에서 관리하고 있다.

개화산 동쪽 기슭으로 방화삼거리에서 약사사로 오르는 산책로를 따라 올라가다가 우측으로 심정과 그의 자손 심사손(沈思遜), 심사순(沈思順) 및 손자인 청백리 심수경(沈守慶) 등 풍산 심씨 가문 분묘가 약 50여 기 있다.

이 중 문화유산으로서의 가치가 있는 이들 4인 분묘와 그에 딸린 묘비 · 상석 등 석물이 문화유산으로 지정, 보호받고 있다. 이곳 풍산 심씨 묘역 일대는 심씨 집성촌으로 심씨마을이라고 불렸다.

한편, 이곳은 능골 · 능리라 하여 고려 때의 왕릉지와 인조의 생부인 원종의 능 천장지로 선정되기도 하여 그 이름이 생기기도 했는데, 이 개화산을 주산으로 한 명당자리에 풍산 심씨 묘역이 자리하고 있다.

이 묘역의 중심 인물인 심정(1471∼1532)은 중종반정에 참여하여 정국공신(靖國功臣)이 되었으며, 한성판윤 · 형조판서가 되었다. 그러나 신진사류인 조광조 일파의 탄핵으로 파직되고 정국공신직도 삭탈되었다. 이에 원한을 품고 기묘사화를 일으켜 사류들을 숙청하였다.

1527년(중종 22)에 우의정 · 좌의정에 올랐으며, 이때 개화산 근처에 소요정(逍遙亭)을 짓고 일가를 이루며 살았다. 이후 복성군(福城君)의 옥사에 연루되어 김안로의 탄핵으로 강서(江西)에 유배되었다가 61세의 나이로 사사되어 양천 서쪽 개화리에 장사지냈으며, 1534년 부인이 합장되었다.

묘갈의 크기는 총 높이 156cm, 비 높이 120cm, 폭 55cm, 두께 18cm로 1579년에 세워졌다. 비문은 손자 수경이 짓고, 증손자 일취(日就)가 썼다.

심사손(1493∼1528)은 대과에 급제하여 숭문원 · 예문관 · 승정원에서 문한을 관장하였고, 1523년 비변사 낭관으로 서북면 야인(野人) 정벌에 공을 세웠다.

당상관에 올라 만포진첨절제사로 변방 수비에 힘쓰다가 야인에게 살해당하였다. 이 해양천현 서쪽 개화산의 서북쪽 기슭에 동남향으로 자리잡아 장사지냈다.

신도비의 크기는 총 높이 311cm, 비 높이 155cm, 폭 120cm, 두께 30cm로 1580년에 세워졌다. 비문은 영의정 홍섬(洪暹)이 짓고, 여성군 송인(宋寅)이 썼으며, 행온성도호부사 한준(韓準)이 두전을 썼다.

심사순(1496∼1531)은 1517년(중종 12)에 문과에 급제하여 사가독서를 하고 홍문관 부제학이 되었다. 1531년 김안로 일파가 꾸민 종루괘서사건에 연루되어 추국(推鞫:죄상을 다스리는 것)을 당하여 세상을 떠났다.

이듬해 현 위치에 장사지냈으며, 1569년 부인 이씨가 합장되었다. 묘갈문의 크기는 총 높이 218cm, 비 높이 120cm, 폭 59cm, 두께 20cm로 1579년에 세워졌다. 비문은 조카 판서 심수경이 짓고, 도사 심일취가 썼다.

심수경(1516∼1599)은 1546년(명종 1) 문과에 장원급제하여 대사헌 · 도승지 · 영중추부사와 무신직도 수행한 유장(儒將)이었다. 임진왜란 때에는 삼도체찰사가 되어 의병을 모집하였다.

문장과 글씨에도 능하여 직접 자신의 묘갈문을 짓고 후일에 고치지 말라고 유언하였다. 부인 신씨와 쌍분으로 모셔져 있으며, 묘갈문의 크기는 총 높이 295cm, 비 높이 175cm, 폭 75cm, 두께 23cm로 1601년에 세워졌다. 비문은 둘째 아들 심일취가 썼다. 1991년 12월 24일 서울특별시 지방지정문화재(현, 지방지정유산) 유형문화재로 지정되었다.

참고문헌

『서울금석대관』 2(서울특별시, 1992)
『동명연혁고 15-강서구·양천구편-』(서울특별시사편찬위원회, 1991)
『문화재현황』(서울특별시, 1996)
관련 미디어 (3)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