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나먼 쏭바강 (머나먼 쏭바)

현대문학
작품
박영한(朴榮漢)이 지은 장편소설.
목차
정의
박영한(朴榮漢)이 지은 장편소설.
내용

「머나먼 쏭바강」은 베트남전에 참가한 한국군 부대 가운데 비둘기부대, 청룡부대, 맹호부대에 이어 마지막으로 1966년에 파병된 백마부대의 소총수인 황일천 병장이 베트남에서 겪는 다양한 체험을 다룬 장편소설이다. 대학 재학 중 베트남전에 자원하여 뛰어들었던 작가의 분신인 황일천은 강한 자의식의 소유자로 자신을 반성적으로 성찰하며 자신의 삶과 삶의 태도를 끊임없이 조정하려 노력하는 인물이다. 그가 현실세계를 지배하는 이런저런 불합리하고 폭력적인 힘의 질서에 휩쓸리지 않고 때로는 그것과 거리를 두고 때로는 그것과 맞서 싸우는 것은 이와 관련된 것이다. 자신을 반성적으로 성찰하는 그의 자의식은 다른 한편 그가 속해 있는 현실세계를 깊이 탐구하여 그 실상을 파악하고자 하는 태도를 낳는다. 베트남에서 그가 파악한 현실세계의 실상은 자유 민주주의의 수호 등과 같은 그럴싸한 명분 뒤에는 국가나 개인의 이기적인 욕망이 작동하고 있다는 것, 국가나 군대와 같은 집단을 앞세우는 집단의 논리가 개개인의 권리를 억압하고 경우에 따라서는 파괴한다는 것 등이다. 그가 검역관에게 뇌물을 주는 관행을 따르지 않고 성병 환자를 격리 수용하는 수용소에 갇힌다든가, 바로 앞에서 자신에게 총을 겨누고 있는 적이 아니라 그가 그런 탐구 과정을 통해 인식한 ‘사육자의 털북숭이 거대한 손’이 도사리고 있는 뒤쪽을 향해 총구를 돌린다든가 하는 것은 현실세계의 실상에 대한 그의 환멸 때문이다. 황일천의 전쟁 체험과 나란히 「머나먼 쏭바강」의 서사를 이끄는 또 하나의 중심축은 여주인공 응웬 빅 뚜이와의 사랑이다. 만남과 헤어짐을 반복하는 그들의 사랑은 서로의 처지를 깊이 이해하고 배려하고자 하는 마음 위에 구축되는 것으로 거짓 명분과 이기적 욕망이 지배하는 현실세계의 실상을 근본 비판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그 같은 이해와 배려의 마음에 대응하는 것이 이 작품의 전편에 울리고 있는 뚜이의 노래이다. 특히 다음 내용이 그러하다. “강은 깊어라 슬픔도 깊어라(중략) 내 죽어 달님 되리/강물 내력 비추는 달님 되리./강물 속 그리운 얼굴 비추는/달님 되리/평화가 오는 그날까지.”

의의와 평가

이 작품은 1970년 백마부대 보도병으로 베트남전에 참전했던 작가의 체험을 바탕으로 쓴 장편소설로 처음 발표할 때는 중편이었지만 장편으로 개작하였다. 자유 민주주의를 수호하기 위해 베트남전에 참가했다는 통상의 인식에 대한 비판적 성찰, 개인과 집단의 관계에 대한 깊은 사유, 참된 사랑에 대한 깊은 추구 등이 돋보인다.

참고문헌

「근대세계 속의 인간의 조건」(한상규, 『머나먼 쏭바강』 해설, 동아출판사, 1995)
「사랑과 각성」(김병익, 『세계의 문학』, 1978)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