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욱 초상 ( )

권욱 초상
권욱 초상
회화
작품
문화재
조선 후기 문인 초당 권욱의 초상화.
시도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권욱 초상(權煜 肖像)
지정기관
충청북도
종목
충청북도 시도유형문화유산(2012년 07월 06일 지정)
소재지
충청북도 제천시 의림대로47길 7 (모산동)
정의
조선 후기 문인 초당 권욱의 초상화.
구성 및 형식

이 작품은 초당(草堂) 권욱(權煜, 1658∼1717)의 초상화로, 유건(儒巾: 조선시대 유생이 쓰던 실내용 두건)을 쓰고 직령포(直領布: 옷깃이 곧은 겉옷)을 입고 공수 자세를 취한 좌안칠분면의 반신상이다.

내용

권욱의 자는 유회(幼晦), 호는 초당(草堂)이다. 24세인 1681년(숙종 7)에 진사가 되어 영릉 참봉(英陵參奉)이 되었고, 1716년(숙종 42) 선산 도호부사(善山都護府使)에 이르기까지 여러 관직을 거쳤다.

곧은 깃의 흰색 직령포를 입고 가슴 아래에 검은 세조대(細絛帶: 여러 겹으로 합사한 명주실로 만든 실띠)를 맨 단정한 유학자의 모습을 보여주는 초상화이다.

비교적 어두운 안색에 약간 붉은 입술과 생기 있는 눈이 두드러지는 차분한 얼굴 모습은 배채한 후에 옅은 갈색의 필선과 선염으로 표현하였고, 눈과 이마의 주름, 법령은 옅은 먹선으로 표현하고 입술 아래에는 밝은 색을 가하였다. 구레나룻과 왼쪽으로 치우친 턱수염은 매우 가늘고 유연한 필선으로 한 올씩 세밀하게 묘사하였고 미간과 콧잔등의 잔주름까지 정교하게 그려내었다.

소매 부분의 주름이 특이한 직령포는 부드러운 필선으로 간략하게 묘사해 부친의 뜻을 이어 가학(家學)을 계승한 권욱의 단아한 풍모와 성정을 드러낸다.

현황

비단에 채색을 사용해 그렸으며 크기는 세로 86㎝, 가로 43㎝이고 족자 형태로 표구되었다. 안동권씨 문순공파 종중 소유로, 제천의병 전시관에서 위탁관리하고 있다. 비단 바탕에 가로로 꺾인 부분이 있고 유건과 얼굴 아래 부분에 손상이 매우 심해 보수가 필요하다. 2012년 7월 6일에 충청북도 유형문화재(현, 유형문화유산)로 지정되었다.

의의와 평가

이 작품은 아버지 권상하의 초상과 비슷한 시기에 그려졌지만, 서로 다른 화풍을 보여 18세기 전반 사대부 초상화의 다양성을 반영하다는 점에서 회화사적인 의의가 있다.

참고문헌

『초상화의 비밀』(국립중앙박물관, 2011)
『한국복식문화사전』(김영숙 편저, 미술문화, 1999)
국가유산청(www.khs.go.kr)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