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나무

소사나무
소사나무
식물
동식물
자작나무과 서어나무속에 속하는 낙엽 활엽 소교목.
이칭
이칭
소서나무
정의
자작나무과 서어나무속에 속하는 낙엽 활엽 소교목.
개설

원산지는 중국, 일본 등지이며 우리나라 중부 이남의 해안이나 섬 지방에서 주로 자란다. 소서나무라고도 한다. 학명은 Carpinus turczaninowii Hance이다. 나무의 지름은 20㎝이고, 높이는 10m이다. 인천광역시 강화도 참성단에 소재한 소사나무는 2009년 9월 16일에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었다.

생태

잎은 작고 달걀형으로 침 끝 또는 둔한 끝이다. 잎의 길이는 2∼5㎝로 겹톱니가 있고 둥근 밑이다. 주1은 10∼12쌍이다. 잎은 진녹색으로 빳빳한 가죽질이며 잎맥이 선명하게 나타난다. 꽃은 암수한몸 단성화로 잎보다 먼저 4∼5월에 핀다.

홍갈색의 수꽃이삭은 작은 가지 끝과 밑부분에 달리는데 조밀하여 밑으로 늘어진다. 줄기는 직립하고 밑에서 큰 가지가 발달한다. 나무껍질은 암갈색이다. 작은 가지에는 빽빽한 털이 있다. 뿌리는 원뿌리와 곁뿌리가 있다. 나무 모양은 원정형(圓整形)이다.

내한성이 강하여 내륙지방에서도 잘 자라는데, 음지보다 양지를 좋아하며 척박하고 건조한 곳에서도 자란다. 남쪽으로 내려오면서 잎은 점차 짧아지고 끝이 얇아지며 가지가 길어지는 경향을 보인다.

생활민속적 관련사항

한방에서는 소사나무의 뿌리껍질을 대과천금(大果千金)이라 하여 과다한 노동으로 인한 피로와 무력 증상에 쓴다. 또 타박상을 입은 부위와 종기에는 술을 넣고 짓찧어서 붙였으며, 소변을 잘 못보거나 소변 색깔이 붉을 때 이 약물로 미음을 쑨 다음 술을 넣고 달여서 복용하기도 한다.

소사나무는 하나의 줄기에 잔가지가 많이 붙으며, 가지의 패턴과 잎 · 나무의 모양이 아름답고 맹아력이 좋아 분재 애호가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애호가라면 소사나무 분재 몇 점씩은 소장하는 것이 자랑일 정도이다.

또한 뿌리를 내리는 힘이 강해 꺾꽂이 주2을 많이 하지만 종자 번식도 가능한 수종이다. 햇빛에서 더 잘 자라며 토양은 가리지 않는다. 현재 항산화 활성을 가지는 식물유래 추출물 등에 관한 특허가 출원되어 있다.

참고문헌

『한반도 민속식물』(국립수목원, 2010∼2012)
『문화재대관: 천연기념물∙명승(식물편)』(문화재청, 2009)
『식별이 쉬운 나무도감』(국립수목원, 지오북, 2009)
『원색 한국본초도감』(안덕균, 교학사, 1998)
『한국식물명고』(이우철, 아카데미서적, 1996)
생명자원정보서비스(www.bris.go.kr)
주석
주1

주맥에서 좌우로 뻗어 나간 잎맥.    우리말샘

주2

식물체의 일부를 잘라 삽상에 꽂아 뿌리가 나게 하여 독립된 개체를 얻는 영양 번식 방법. 어미나무와 동일 형질의 개체를 일시에 대량으로 증식할 수 있다. 이용 부위에 따라 지삽, 엽삽, 근삽으로 구분한다.    우리말샘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