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민웅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후기 충청병마우후 겸 창의사, 상주영장 겸 영남창의사 등을 역임한 무신.
이칭
사호(士豪)
서호산인(西湖山人)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674년(현종 15)
사망 연도
1732년(영조 8)
본관
순천(順天)
주요 관직
충청병마우후겸창의사|상주영장 겸 영남창의사
관련 사건
이인좌의 난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후기 충청병마우후 겸 창의사, 상주영장 겸 영남창의사 등을 역임한 무신.
개설

본관은 순천(順天). 자는 사호(士豪), 호는 서호산인(西湖山人). 할아버지는 부사(府使) 박원진(朴元震)이며, 청주에서 살았다.

생애 및 활동사항

도량과 재간이 뛰어나고 활쏘기와 말타기에 능하여 소년 때부터 이름이 났다. 뒤에 장신(將臣) 장붕익(張鵬翼)과 이봉상(李鳳祥)이 각각 국사(國士)로서 조정에 천거하였다. 1728년(영조 4) 이인좌(李麟佐) 등이 반란을 일으켜 청주를 함락하면서 충청병사(忠淸兵使) 이봉상과 영장(營將) 남연년(南延年)을 죽였다.

이때 마침 서울에 있다가 반란의 소식을 듣고는 급히 고향에 돌아와 군사 수백 명을 모집, 반적(叛賊)의 토벌에 나서 대신들의 추천으로 충청병마우후 겸 창의사(忠淸兵馬虞候兼倡義使)로 임명되어 신천영(申天永) 등 20여 인의 목을 베어 조정에 올려보냈다.

이어 이인좌와 사전에 치밀한 모반계획을 세운 바 있는 정희량(鄭希亮)이 경상도의 안음(安陰: 지금의  안의)·거창·합천 등지에서 반란을 일으키자, 다시 상주영장 겸 영남창의사(尙州營將兼嶺南倡義使)에 임명되어 반란군을 진압하였다.

곧 인수(印綬)를 풀고 돌아왔다가 조정의 명령이 없이 임지를 무단 이탈하였다는 죄목으로 고향에 잠시 유배되었다. 그 뒤 해미현감(海美縣監)을 거쳐 창성부사(昌城府使)가 되고, 1732년 강계부사에 임명되어 창성에서 죽었다.

참고문헌

『영조실록(英祖實錄)』
『정조실록(正祖實錄)』
『풍서집(豊墅集)』(이민보)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