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페르트의 남연군묘 도굴사건 (Oppert의 )

예산 남연군의 묘 정측면
예산 남연군의 묘 정측면
근대사
사건
1868년(고종 5)의 남연군묘 도굴미수사건.
정의
1868년(고종 5)의 남연군묘 도굴미수사건.
역사적 배경

독일인 오페르트(Oppert,E.J., 載拔)는 1866년 3월과 8월 두 차례에 걸친 조선과의 통상교섭에 실패하자 기회를 노리다가, 병인사옥 때 탈출하여 프랑스 제독 로스의 강화도 침범 당시 향토 및 수로 안내인 역할을 했던 프랑스 신부 페롱(Feron)과 조선인 천주교도와 함께, 흥선대원군의 아버지인 남연군 구(球)의 묘를 발굴해 시체와 부장품을 이용하여 대원군과 통상문제를 흥정하고자 하였다.

이에 오페르트는 배후인물로 자금을 전담하였던 미국인 젠킨스(Jenkins,F.), 페롱, 선장 묄러(Moeller), 조선인 모리배 2명, 유럽 · 필리핀 · 중국선원 등 총 140명으로 도굴단을 구성하였던 것이다.

경과와 결과

오페르트 일행은 1868년 5월 차이나호(China號) · 그레타호(Greta號) 등 1천 톤급 기선 두 척을 이끌고 일본 나가사키(長崎)에서 머스킷소총과 도굴용 도구를 구입한 다음, 그 달 10일 충청남도 덕산군 구만포에 상륙하여 아라사인이라 사칭하면서 남연군 묘로 행군하였다.

도굴단은 덕산군청을 습격해 군기를 탈취하고, 민가로부터 발굴도구를 약탈하여 가동(伽洞)의 남연군 묘로 직행, 밤에 도굴에 착수하였으나 묘광이 견고하여 실패하고, 날이 밝아오자 철수하였다.

오페르트는 돌아오는 길에 인천 영종도에 들러서 프랑스제독 알리망(Allemagne, 亞里莽)의 명의로 “귀국의 안위는 존하(尊駕)의 처단에 달렸으니 대관을 파견 교섭하자.”라는 내용의 글을 흥선대원군에게 전해달라고 하였으나, 영종첨사 신효철(申孝哲)은 도굴행위의 만행을 규탄하고 양이(洋夷)와는 성기(聲氣)가 통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글을 되돌려주었다.

이 사건으로 젠킨스는 미국인에 의하여 고발당하였고, 페롱은 프랑스 정부로부터 소환당하였다. 이 사건으로 흥선대원군은 서양과의 통상에 대해 더욱 부정적이 되었다고 한다.

의의와 평가

결국 대외적으로는 서양인의 위신이 떨어졌고, 대내적으로는 대원군의 쇄국양이정책의 강화와 천주교탄압이 가중되었다.

참고문헌

『고종실록(高宗實錄)』
『동문휘고(同文彙考)』-양박정형(洋舶情形)-
『용호한록(龍湖閒錄)』 1∼4(국사편찬위원회, 1979·1980)
『근대한미교섭사(近代韓美交涉史)』(김원모, 홍성사, 1979)
『籌辦夷務始末』 卷6
『淸季中日韓關係史料』 卷2
Korea Magazine Ⅲ(1919)
Korea Review Ⅰ(1901)
A Forbidden Land(Oppert, E., 1880)
U.S.Diplomatic Correspondence(1866)
Official Documents(No. 294)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