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강진 전라병영성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강진 전라병영성(康津全羅兵營城)

    건축문화재 | 유적

     전라남도 강진군 병영면 성동리에 있는 조선시대 전라도 병마절도사의 영성(營城).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강진 전라병영성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전라남도 강진군 병영면 성동리에 있는 조선시대 전라도 병마절도사의 영성(營城).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사적 제397호. 일명 ‘설성(雪城)’ 혹은 ‘세류성(細柳城)’이라고도 한다.
    1417년에 지금의 광주광역시인 광산현(光山縣)에 있던 병영을 지금의 터인 당시 도강현(道康縣)으로 옮기어, 당시의 병사 마천목(馬天牧)이 쌓았다고 하며, 둘레가 2,820척이고 높이가 10척 8촌이라 하였다.
    1599년에 병영을 일시 장흥(長興)으로 옮겼다가, 5년 만에 성곽을 수리하여 다시 병영이 되었고, 1894년의 동학농민전쟁으로 폐허화되자 이듬해에 영을 폐지하였다.
    특히 이 성에서는 1656년부터 1663년까지 네덜란드인 하멜(Hamel, H.) 일행이 억류되어 생활한 바 있다. 성벽은 둘레 1,060m이고, 높이가 약 3.5m로 남아 있으며, 남북으로 길다란 장방형에 가까운 평면이다.
    동서남북에 옹성(甕城)주 01)을 갖춘 문터, 그리고 4개의 모서리와 동벽 및 서벽에 2개씩의 치성(雉城)주 02)의 흔적이 남아 있고, 남서쪽에 두 곳의 배수구 시설이 있다.
    성벽은 조선시대 읍성과 평지의 진영에 일반적으로 적용된 축조방법이 잘 남아 있다. 배후에는 해발 561m의 수인산(修仁山)에 산성이 있다.
    1555년(명종 10) 을묘왜변(乙卯倭變) 때 왜구가 달량진(達梁津)으로 쳐들어오자 병사 원적(元績)이 달량진성을 구원하기 위하여 출전하였으나 전사하고 성은 함락되었으며, 임진왜란 직전인 1581년까지에 대대적인 수축이 있었다. 1894년 12월 4일에 동학농민군이 장흥성을 함락하고, 이어 10일에는 병영성이 함락되었다.
    병영성은 인근 4개면 57개 마을을 관할하는 도회로서 성안에는 객사인 청심각(淸心閣)과 그 후신인 망미루(望美樓), 문루인 공무루(共武樓)를 비롯하여 아사(衙舍)인 운주헌(運籌軒)과 그 문루인 제승루(制勝樓), 남문인 진남루(鎭南樓)와 군기고를 비롯한 각종의 공공건물이 즐비하였고, 9개의 우물과 5개의 연못이 있었다. 하마비(下馬碑)를 비롯한 3개의 병사 선정비가 남아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성문의 앞을 가리어 빙 둘러친 성문을 방어하는 작은 성
    주02
    성벽에서 돌출시켜 쌓은 성벽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8년)
    차용걸
    개정 (2015년)
    서영일(한백문화재연구원)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