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교서관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교서관(校書館)

    조선시대사제도

     1392년(태조 1) 경적(經籍)의 인쇄와 제사 때 쓰이는 향과 축문·인신(印信) 등을 관장하기 위하여 설치되었던 관서.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교서관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이칭
    교서감(校書監), 운각(芸閣), 외각(外閣)
    분야
    조선시대사
    유형
    제도
    성격
    관청
    시행시기
    1392년(태조 1)
    시대
    조선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1392년(태조 1) 경적(經籍)의 인쇄와 제사 때 쓰이는 향과 축문·인신(印信) 등을 관장하기 위하여 설치되었던 관서.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일명 교서감(校書監) 또는 운각(芸閣)이라고도 한다. 1392년(태조 1)에 설치되었다. 관원은 모두 문관을 쓰며, 전자(篆字)에 익숙한 자 3인은 그 품계에 따라 겸임시켰다.
    판교(判校) 1인은 타관이 겸하였고, 교리(校理) 1인, 별좌(別坐) 2인, 별제(別提) 2인, 박사(博士) 2인, 저작(著作) 2인, 정자(正字) 2인, 부정자(副正字) 2인의 관원과 사준(司準) 10인 등의 잡직과 서리(書吏)·전령(傳令) 등 20여인이 있었다. 세조 때 전교서(典校署)로 개칭되고, 1484년(성종 15) 환원되어 『경국대전』에는 뚜렷한 관서로 되었다.
    그러나 1777년(정조 1)에 규장각제학 서명응(徐命膺)의 건의에 의하여 규장각에 편입하였다. 규장각을 내각(內閣)이라 하고, 속사(屬司)가 된 교서관을 외각(外閣)이라 하였다. 외각의 장격인 제조(提調)에는 내각제학이, 부제조에는 내각직제학이, 교리에는 내각의 직각(直閣)이 겸임하여, 내각의 주도 아래 운영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도장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김용덕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