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국립오페라단(國立─團)

현대음악단체

 1962년 창단된 서울 소재의 재단법인 오페라단.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국립오페라단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1962년 창단된 서울 소재의 재단법인 오페라단.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오페라의 국내 보급과 활성화를 목적으로 1962년 창단된 오페라 연주단체로, 한국에서 가장 긴 역사를 가졌다.
영역닫기영역열기연원 및 변천
1948년이인선(李寅善)을 중심으로 조직된 국제오페라사가 국내 최초로 베르디의 「춘희」를 공연한 것이 한국 오페라사의 첫 장이었다. 그 뒤 1962년이인범(李寅範)단장과 오현명(吳鉉明)·안형일(安亨一)·김복희(金福姬)·황영금(黃英金)·변성엽(邊成燁)·양천종(梁天鍾)·임만섭(林萬燮)·김금환(金金煥)·우순자(禹順子)·윤을병(尹乙炳)·진용섭(秦龍燮)·장동은(張東恩)·이재우(李在祐)·윤치호(尹致昊) 등 20여 명의 성악가가 중심으로 국립극장 소속단체인 국립오페라단이 조직되어, 4월 13일부터 4월19일까지 국립극장에서 「왕자호동」을 공연하였다. 당시 「왕자호동」은 장일남(張一男)이 작곡하였고, 출연한 가수는 테너에 안형일·이우근·김금환, 소프라노에 황영금·김복희, 바리톤에 변성엽·양천종·윤치호·진용섭, 메조소프라노에 윤을병·우순자 등이었고, 지휘는 이남수, 연출은 오현명이 맡았다.
그 뒤 매년 1, 2회의 공연을 가졌는데, 1962년부터 1998년 10월까지 정기공연 90여 회와 소극장공연 10여 회를 기록했다. 2000년 재단법인으로 독립하여 매년 4∼7회의 공연을 가졌는데, 2000년부터 2008년 12월까지 정기공연 40여회를 비롯하여 기획공연·특별공연·시즌공연 등을 개최하였다.
초대 단장은 이인범이었고, 이어 홍진표(洪鎭杓)·오현명·안형일·박성원(朴成源)·박수길·정은숙·이소영을 거쳐 2012년 현재 김의준이 단장으로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활동사항
그랜드 오페라 작품을 중심으로 130여 회의 정기공연을 가졌으며, 이를 통해 이진순, 이해랑, 오현명 외 여러 연출가들을 배출하고, 공개 오디션 제도를 정례화하여 신진 성악가들을 발굴하였다. 또한 우리의 문화와 정서를 품은 창작오페라를 개발하는 한편, 오페라 본고장의 대표적인 작품들을 꾸준히 무대화하여 오페라의 정수를 맛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2012년에는 창단 50주년을 맞아 서울과 북경에서「라보엠」을 공연하는 등 해외 교류에도 힘쓰고 있다.
국립오페라단은 공연예술을 이끌 우수 전문 인력을 육성하기 위하여 체계적이고 전문화된 프로그램을 개설, 운영하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유선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