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김구(金鉤)

조선시대사인물

 조선전기 사성, 부제학, 중추원부사 등을 역임한 문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김구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이칭
직지(直之), 귀산(歸山), 문장(文長)
분야
조선시대사
유형
인물
성격
문신
성별
출생일
1383년(우왕 9)
사망일
1462년(세조 8)
본관
경주(慶州)
경력
중추원부사
시대
조선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전기 사성, 부제학, 중추원부사 등을 역임한 문신.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경주(慶州). 자는 직지(直之), 호는 귀산(歸山). 윤상(尹祥)의 문인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416년(태종 16) 친시 문과에 을과로 급제, 1435년(세종 17)에 종학박사(宗學博士)에 제수되었다.
1439년 눈병으로 사직하자 종친인 경녕군(敬寧君)이비(李礻+非) 등 19인이 상소해 한관(閒官)에 서용되었다. 1446년 사성으로 있으면서 종학 교수들이 다른 직책을 겸하는 폐단을 시정하기 위해 소를 올렸다. 1448년에는 상주목사로 나갔다가 판종부시사(判宗簿寺事)로 내직에 임명되어 사서언해(四書諺解)의 번역을 담당하였다.
그 해에 불당의 설립을 반대하는 소를 올렸고, 후에 사간이 되었으나, 당성군(唐城君) 홍해(洪海)의 아들의 고신에 서명하지 않았다 해서 좌천되었다. 1450년(문종 즉위년) 사성·부제학에 제수되고, 1454년(단종 2)에 예문제학이 되었다. 그 해에 다시 내불당(內佛堂)의 혁파를 건의하는 소를 올렸으나 허락되지 않았다.
1455년(세조 1)에 중추원부사(中樞院副使)에 제수되었으며, 1458년 이승소(李承召)와 함께 최선복(崔善復) 등 12인을 거느리고 『초학자회(初學字會)』를 우리말로 번역하였다. 1459년에는 군기부정(軍器副正) 김석제(金石梯)와 함께 새로운 진법(陣法)을 의논하였다.
1461년최항(崔恒)·정인지(鄭麟趾) 등 9인과 함께 『손자주해(孫子註解)』를 바르게 고쳐 정리하는 등 한문 국역에 공이 컸다. 1462년아산현을 회복하고자 도모하다가 사헌부의 탄핵으로 고신(告身)이 삭탈되었다. 죽은 후 성균생원 이극소(李克紹) 등의 상언(上言)으로 관직과 과전을 돌려받았다.
김말(金末)·김반(金泮)과 함께 경사(經史)에 널리 통하고, 특히 성리학에 정통하였다. 이들 세 사람은 당시 성균관에서 후진에 전념해 학문 발전에 큰 성과가 있어, ‘삼김(三金)’·‘경학삼김(經學三金)’ 혹은 ‘관중삼김(館中三金)’이라 불렸으며, 많은 명사를 배출하였다. 시호는 문장(文長)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권연웅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