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남한치영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남한치영(南漢緇營)

    불교제도

     경기도 광주시남한산성(南漢山城) 안에 있었던 의승군(義僧軍)의 군영.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남한치영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경기도 광주시남한산성(南漢山城) 안에 있었던 의승군(義僧軍)의 군영.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남한산성은 수도의 방어를 위한 중요한 요새로, 수어청(守禦廳)에 소속되어 있었다. 1624년(인조 2) 남한산성을 개축할 때 성 안 사찰의 의승(義僧)을 모아 치영(緇營)을 설치하고, 팔도도총섭(八道都摠攝) 각성(覺性)의 지휘 아래 의승군이 이 성을 수비하도록 하였다. 성 안에는 9사(九寺)가 있어 의승군의 막사로 사용되었다.
    망월사(望月寺)와 옥정사(玉井寺)는 예로부터 있던 절이었고, 개원사(開元寺)·한흥사(漢興寺)·국청사(國淸寺)·장경사(長慶寺)·천주사(天柱寺)·동림사(東林寺)·영원사(靈源寺) 등은 새롭게 창건한 절이다.
    9사에는 무기와 화약이 비치되어 있었고, 개원사는 도총섭이 머무는 본부였으며, 나머지 절은 전국에서 온 승군의 숙소로 사용되었다.
    이 치영의 구성은 승군총섭 1인, 승중군(僧中軍) 1인, 교련관(敎鍊官) 1인, 초관(哨官) 3인, 기패관(旗牌官) 1인, 원거승군(原居僧軍) 138인, 의승(義僧) 356인으로 편제되어 있었다.
    이들 승군은 아침저녁으로 예불 및 간경(看經)으로 국가의 평안을 기원하고, 낮에는 군모(軍帽)를 쓰고 훈련을 받으면서 유사시를 대비하였다.
    1714년(숙종 40) 남한산성의 정원을 책정하고 전국의 각 절로부터 1년에 6번 방번승을 교체하도록 하는 의승방번제(義僧防番制)를 실시하였다.
    경기도 14인, 충청도 28인, 강원도 14인, 황해도 4인, 전라도 136인, 경상도 160인 등 총 356인의 의승군을 파견하도록 규정하였으나, 의승방번제를 운영하는 데는 많은 폐단과 모순이 있었다. 이의 시정을 위하여 1756년(영조 32) 의승방번전제(義僧防番錢制)를 실시하였다.
    의승방번전제는 전국의 사찰에서 2개월마다 윤번으로 수집되던 의승 대신에 돈을 내도록 하고, 국가에서는 번전(番錢)으로 산승에 상주할 의승을 고용하여 수비하게 하는 제도이다. 각 군현에는 의승방번전의 액수가 배당되고, 이는 10월에 모두 납부하도록 하였다.
    각 군현에서는 방번전을 병조에 보내고, 병조에서는 수납한 방번전을 수어청에 보내면 수어청에서는 1년 동안 6차로 나누어 도총섭에게 지급하도록 규정하였다.
    그러나 의승 1인당 40냥의 번전은 능역(陵役)·성역(城役) 등 각종 잡역에 시달리고 있던 승려들을 더욱 고통스럽게 만들었다. 이에 1785년(정조 9) 의승방번전을 20냥으로 줄여 납부하도록 하였으며, 이것은 갑오경장 때까지 그대로 시행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조선불교통사  (이능화, 신문관, 1918)

    • 「조선불교의 호국사상에 대하여」 ( 우정상 ,『백성욱박사송수기념불교학논문집』,1959)

    • 「남북한산성 의승방번전에 대하여」 ( 우정상 ,『불교학보』 1,1963)

    • 「정조대 남북한산성 의승방번전의 반감」 ( 김갑주 ,『소헌남도영박사화갑기념사학논총』,1984)

    • 「조선조 사회에 있어서의 불교교단」 ( 이재창 ,『한국사학』 7,1984)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김상현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