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남화한인청년연맹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남화한인청년연맹(南華韓人靑年聯盟)

    근대사단체

     1930년 4월 20일 중국 상하이[上海]에서 조직되었던 무정부주의운동단체.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남화한인청년연맹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1930년 4월 20일 중국 상하이[上海]에서 조직되었던 무정부주의운동단체.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재만조선무정부주의자연맹이 상하이로 철수하여 전투체제로 개편한 단체로, 맹원(盟員)은 유자명(柳子明)·유기석(柳基石, 일명 柳絮)·장도선(張道善)·정해리(鄭海理)·정화암(鄭華巖)·안공근(安恭根)·오면직(吳冕稙)·이현근(李炫謹) 등이었다.
    활동은 일본침략세력의 저지작전으로 1933년 3월 17일백정기(白貞基)·원심창(元心昌)·이강훈(李康勳) 등이 주중 일본대사 아리요시[有吉明] 암살미수사건을 일으켰다. 이 사건으로 백정기와 원심창은 무기징역을, 이강훈은 15년형을 선고받고 복역중 백정기는 옥사하였고, 원심창과 이강훈은 일본이 패전함에 따라 1945년 10월 출옥하였다.
    그 밖에 왕징웨이[王精衛] 저격사건, 샤먼[廈門] 일본영사관 투탄의거, 톈진 일본영사관과 톈진일청기선[天津日淸汽船] 투탄의거 등을 일으켰고, 일본밀정섬멸작전으로 엄형순(嚴亨淳)·이규호(李圭虎) 등에 의하여 전개된 밀정 옥관빈(玉觀彬)·이용로(李容魯) 등의 처단사건과 오면직·김창근(金昌根) 등의 상해혈맹단사건이 있다.
    1937년 10월 중일전쟁 때에는 두개의 전지공작대(戰地工作隊)를 조직하여 활동을 전개하였다. 그 하나는 정화암·유기석·유자명·이강(李剛) 등에 의한 학도병귀순공작과 포로구출작전이었고, 다른 하나는 나월환(羅月煥)·이하유(李何有)·박기성(朴基成)·김동수(金東洙)·이재현(李在賢) 등과 기타 대원에 의한 실전 참가였다. 특히, 후자는 뒤에 광복군 제2지대로 개편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하기락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