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몽두리(蒙頭里)

의생활물품

 조선시대 여기(女妓)나 무당이 입던 옷.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몽두리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몽두리
분야
의생활
유형
물품
성격
의복
용도
무의
시대
조선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시대 여기(女妓)나 무당이 입던 옷.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몽두의(蒙頭衣)라고도 한다. 맞섶[合袵]의 포(袍)로 소매 끝에는 오색한삼을 단다. 1412년(태종 12) 6월 사헌부에서 상소하기를 “궁녀와 상기(上妓) 이외의 서인(庶人)의 부녀와 종비·천례의 옷은 다만 주(紬)와 저포(苧布)의 몽두의를 입게 하라……”고 하였다.
또한, 1446년(세종 28) 3월에 제정한 여자 상복(喪服) 중 배자(背子)가 있는데, 그 주(註)에 “곧 우리 나라의 몽두의다.”라 하였다. 몽두리는 배자·반비·답호(褡護)·전복 등과 동일 계통의 옷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권계순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