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사전(賜田)

고려시대사제도

 왕이 국가나 왕실에 훈공을 세운 신하들에게 특별히 하사하는 토지.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사전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이칭
별사전(別賜田), 사패전
분야
고려시대사
유형
제도
성격
경제제도
시대
고려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왕이 국가나 왕실에 훈공을 세운 신하들에게 특별히 하사하는 토지.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과 성격
일찍이 삼국시대부터 왕이 유공자에게 토지를 하사한 기록이 있다. 고구려에서는 18년(유리왕 37)에 왕이 익사한 왕자의 시체를 발견한 제수(祭須)에게 10경(頃)의 토지를 주었다.
그리고 신라에서는 236년(조분왕 7)에 투항해 온 골벌국(骨伐國)의 왕 아음부(阿音夫)에게 토지를 사급하였다. 고려 초기는 태조가 나라를 건국하는 데 공이 큰 신하들에게 토지를 하사한 기록이 보인다. 이것은 주로 개국 초의 정치적 배려에 의한 것이었다.
그러나 이후에도 왕은 개인적 은총의 표시로서 그의 측근 시종(侍從)들에게 수시로 토지를 사여(賜與)하였다. 사전은 왕이 일정한 명목 없이 임의로 사여하는 토지이기 때문에 그 액수는 일정하지 않았다. 그리고 어떠한 성격의 토지였는지도 분명하지 않다.
아마도 왕이 임의로 처분할 수 있는 왕실소유지 또는 국유지거나 때로는 민전(民田)도 포함되었다고 짐작된다. 이 사전은 고려 후기로 내려오면서 이른바 사패전(賜牌田)이라는 명목으로 남발되어 전제(田制) 문란의 큰 요인이 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변천
조선시대에는 이것이 별사전(別賜田)이라는 명칭으로 불렸다. 과전(科田)·공신전(功臣田) 등이 일정한 제도적 규정에 따라 지급된 반면, 별사전은 왕의 특명으로 지급 액수에 제한 없이 공신이나 측근자에게 주로 지급되었다.
별사전의 지급은 일정한 면적의 수조지를 사급해 거기에서 나오는 조(租)를 수취하게 하는 경우가 있었다. 또한 왕이 임의로 처분할 수 있는 왕실의 토지나 국유지 같은 것을 떼어주어 토지 그 자체의 소유권을 수급자에게 인정해 주는 경우도 있었다.
사전은 일종의 사전(私田)이기는 했으나, 반드시 경기(京畿)에만 설치한다는 원칙에 제약받지 않고 하삼도(下三道)에도 널리 분포되어 있었다. 이 토지는 왕의 특명에 따라 수시· 임의로 지급되어서 출입이 복잡하고 그 총액을 계산하기가 어렵다.
그러나 조선 건국 이후 15세기 말에 이르는 동안 상당히 많이 증가된 것만은 확실하다. 별사전이 토지 그 자체로서 지급되었을 경우는 물론 영구상속을 허락하였다. 그리고 수조지의 경우는 영구상속의 수조지와 자기 생전에 한정하는 수조지로 구별하였다.
그러나 대개의 경우 토지를 하사하는 이유를 명기한 사패(賜牌)를 내렸다. 그리고 이 사패에다 토지의 상속여부를 기록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김옥근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