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散)

의약학개념용어

 배합된 약재를 분쇄하여 고르게 혼합한 다음 건조된 분말로 만든 약제.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의약학
유형
개념용어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배합된 약재를 분쇄하여 고르게 혼합한 다음 건조된 분말로 만든 약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복용하는 방법은 내복하기도 하고 외용(外用)으로 사용하기도 한다.
내복할 때는 1회에 5g 정도를 직접 먹는다. 이러한 방법은 약 중에 들어 있는 유효성분이 용해되지 않고, 물에 잘 녹지 않으며, 높은 온도에서도 견디지 못하는 것을 가루로 만드는 것이다. 이때 물로 복용을 한다. 이렇게 가루로 만든 것을 잠시 물을 넣고 끓인 뒤에 복용하는 경우도 있다. 예를 들면, 감기 치료에 자주 응용되는 향소산(香蘇散)이 이런 종류이다.
외용(外用)으로는 환부에 붙이는 방법으로는 피부질환에 상처가 잘 낫지 않고 진물이 흐를 때에 쓰는 쌍백산(雙柏散)이 있고, 또 눈에 넣거나 인후 부위에 불어 넣어 치료하는 빙붕산(氷硼散)이 있다.
이동원(李東垣)의 『용약법상(用藥法象)』에는 ‘가루는 흩뜨려지는 성질’이 있어서 급성질환을 치료할 때에 사용한다고 하였다. 그러므로 산제는 흡수가 빠르고 비교적 효과가 신속하다. 결점은 입에 들러붙고 먹기 불편한 점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方劑學  (廣州中醫學院, 1975)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안덕균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