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신상(申商)

조선시대사인물

 조선전기 병조의랑, 이조의랑, 연안부사 등을 역임한 문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신상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전기 병조의랑, 이조의랑, 연안부사 등을 역임한 문신.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은풍(殷豊). 자는 득지(得止).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384년 진사에 이어 1386년에 생원이 되었고, 1390년(공양왕 2) 문과에 급제, 예조정랑이 되었다.
조선조에 들어와서는 사헌시사(司憲侍史)·경력·병조의랑·이조의랑·연안부사 등을 역임하고, 1405년 상호군으로 동북면에 파견되어 동맹가첩목아(童猛哥帖木兒)를 회유하는 등 국경경비를 맡았다.
1417년(태종 17) 강원도도관찰출척사(江原道都觀察黜陟使)를 거쳐 병조참판이 되었을 때 당(黨)을 만들어 죄없는 신하들에게 죄를 뒤집어 씌운다는 박은(朴訔)의 상소로 인하여 의금부에 갇혔다가 풀려나 공조·예조 참판을 지냈다.
1419년(세종 1)에는 진하사(進賀使)로 명나라에 다녀와서 경상도도관찰출척사가 되었는데, 이때 기근에 처한 백성들을 진휼하는 데 진력하였다. 이어 대사헌·이조참판·한성부윤·우군도총제 겸 평안도도관찰출척사 등을 거쳐, 1424년 예조판서로 성절사(聖節使)가 되어 명나라에 다녀왔다.
1425년 형조판서를 지내고, 이듬해 다시 예조판서가 되었다. 풍채가 매우 컸고, 오랫동안 예조판서로 있으면서 실수없이 일을 무난히 처리하였다 한다. 후에 숭정대부(崇政大夫)에 추서되었으며, 시호는 공도(恭度)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박천식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