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용언(用言)

언어·문자개념용어

 일반적으로 동사와 형용사를 포괄하여 부르는 품사분류의 상위개념.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용언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언어·문자
유형
개념용어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일반적으로 동사와 형용사를 포괄하여 부르는 품사분류의 상위개념.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형태론적으로는 활용(活用)을 하고, 통사론적으로는 주로 서술어의 구실을 수행한다.용언은 동사와 형용사로 나뉘는데, 동사는 주로 사물의 움직임을 나타내고, 형용사는 사물의 상태나 성질을 나타낸다. 명령형 어미와 청유형 어미를 취할 수 있는 동사와는 달리 형용사는 명령형·청유형 어미를 취할 수 없다.
또한 현재 인식의 ‘-느-’는 동사에만 통합 가능하고, 형용사에는 통합이 불가능하다.(먹느냐?/예쁘냐?) 이처럼 동사와 형용사가 서로 구별되는 점이 있지만, 형용사가 계사 없이 바로 서술어로 쓰일 수 있다든가, 명사를 수식하는 경우 반드시 관형형으로 활용해야 한다는 점은 동사와 거의 동일한 특성이다.
차이점보다는 공통점에 중점을 두고, 형용사와 동사의 분류를 중요시하지 않는 입장에서는 둘을 굳이 구분하지 않고 ‘동사’라는 말로 용언을 가리키기도 한다.
계사(繫辭) ‘이다’도 용언에 속할 것이나, 이에 대하여는 학자마다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최현배와 같이 ‘이다’를 지정사(指定詞, 잡음씨)와 같은 하나의 품사로 따로 세우는 입장도 있으나, 계사를 독립된 품사로 인정하지 않는다고 하더라도, 용언의 하나로 보는 견해가 차츰 지배적이 되어가고 있다.
학교문법에서는 ‘이다’를 서술격조사로 취급하고 있으나,이희승은 ‘이다’의 ‘이’를 조음소(調音素)와 같은 것으로 보기도 한다. 이렇게 보면 격조사가 활용을 한다든지 체언이 활용을 한다든지 하는 현상이 생기게 되어 결과적으로는 체언과 용언의 구분 자체가 무의미하게 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기능
용언은 그 다양한 어미와 함께 문장의 거의 모든 성분이 될 수 있다. 명사형어미가 연결되면 명사가 담당할 수 있는 모든 성분이 될 수 있고, 관형사형어미 혹은 부사형어미가 연결되면 관형사나 부사가 담당할 수 있는 모든 성분이 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그러나 이는 제2차적인 기능으로, 그 본래적인 기능은 어디까지나 어떤 주체나 사물의 동작이나 작용, 성질이나 상태를 서술하는 데 있다.
용언에는 앞뒤 문장 사이의 논리적인 연결관계가 나타날 뿐만 아니라, 화자(話者)나 청자(聽者) 또는 제삼자 사이의 신분이나 지위의 상하관계, 서법(敍法)이나 시제 등 다양한 문법적인 관계가 나타나기 때문에 문장을 이루는 데 있어서 그만큼 중추적인 구실을 하게 된다.
용언의 활용형은 어간에 일정한 어미가 연결되어 형성된다. 어간과 어미 사이에 선어말어미(先語末語尾 prefinal ending)나 혹은 보조어간이 오게 된다.
존경의 ‘-시-’, 시제표시의 ‘-았·었-, -겠-’, 겸양의 ‘-오-, -옵-, -사오-, -자옵-’ 및 회상의 ‘-더-’ 등이 흔히 쓰이는 선어말어미이다. 피동·사동의 ‘-이-, -히-, -리-, -기-’ 등은 일반적으로 파생접미사(派生接尾辭)로 취급되나, 보조어간의 하나로 보는 이도 있다.
선어말어미가 나타날 수 있는 자리는 ‘(보)-시-었-었-겠-사옵-니-(다)’와 같이 6자리나 된다.(Martin, 1954)
존경이 맨 먼저 오고, 시제 혹은 상의 형태가 그 다음에 오는데 자리가 3개나 있으며, 그 다음이 겸양이고, 그 다음에 공손법 형태가 온다.
‘(보)-시-었-었-겠-사옵-더-이-(다)’와 같이 보면, 공손법 형태 앞에 다시 회상의 ‘-더-’가 나타날 수 있게 되어 선어말어미가 나타날 수 있는 자리는 7개나 된다.
어말어미는 흔히 종결어미와 연결어미 그리고 관형사형어미와 명사형어미로 나뉜다. 종결어미를 종지법, 연결어미를 접속법이라고도 하는데, 특히 ‘-아·어, -게, -지, -고’를 자격형이나 전성법의 부사형어미라고도 하고 연결어미의 보조법이라고도 한다.
람스테트(Ramstedt,G.J.)는 어미를 정동사(定動詞) 어미와 부동사(副動詞) 어미 그리고 동명사(動名詞) 어미로 나누었다.
[규칙활용과 불규칙활용]용언의 어간이 활용할 때, 어간이 일정한 모습을 유지하지 못하거나, 그 취하는 어미가 일반적인 어미가 아니거나 어미의 모습이 변할 때 이를 불규칙활용이라고 하며, 이에 대하여 어간이나 어미의 모습이 변하지 않고, 일반적인 어미를 취하는 것을 규칙활용이라고 한다. 불규칙활용에는 어간이 바뀌거나 어미의 형태가 바뀌는 것, 두 가지가 함께 바뀌는 것이 있다. 어간이 바뀌는 것에는 ‘ㅅ불규칙, ㄷ불규칙, ㅂ불규칙’ 등이 있으며, 어미가 바뀌는 것은 ‘여불규칙, 러불규칙’ 등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보충법 및 보조용언
어간의 모습에도 변화가 없고 어미도 일반적인 것이나, 어간이 취하는 어미가 극히 제한되어 있을 때, 이를 불완전동사라 한다. ‘다오, 달라;가론, 가로되, 가라사대’와 같은 예가 그것이다.
어간 형태 자체가 근본적으로 바뀔 때 이를 보충법(補充法)이라고 한다. ‘자다’에 보조어간 ‘-시-’가 연결될 때 ‘자시다’가 되지 않고 ‘주무시다’가 된다든지, ‘먹다’에 ‘-시-’가 연결되면 ‘먹으시다’가 되지 않고 ‘잡수시다’가 된다든지 하는 일이 그것이다.
그리고 ‘-고 싶다, -고 있다, -아·어 보다, -아·어 지다, -게 되다, -지 아니하다, -지 못하다’ 등과 같이 일정한 활용형 뒤에서만 쓰이는 용언을 보조용언이라 한다. 동사의 경우는 보조동사 또는 조동사라고 하고, 형용사의 경우는 보조형용사라고 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임홍빈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