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읍차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읍차(邑借)

    고대사제도

     삼한시대 소국(小國) 지배자의 칭호.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읍차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고대사
    유형
    제도
    성격
    신분, 지위
    시대
    고대-초기국가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삼한시대 소국(小國) 지배자의 칭호.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당시 지배자들 중에서 신지(臣智)보다 격이 낮은 하급지배자를 가리킨다. 신라 17관등의 하나인 대오지(大烏知, 15등)·소오지(小烏知, 16등)의 ‘오지’와 같은 말로서, 촌락단위의 공동체조직인 ‘두레’의 최고책임자에 대한 칭호, 또는 소규모 군현의 촌장이라는 뜻을 가진 용어로 풀이되기도 한다.
    삼한사회에서 각 소국의 정치권력이 강화됨에 따라 소규모 집단들은 우세한 집단들에게 통합되고 그 족장들도 신지와 같은 유력한 수장(首長)의 지배하에 들어가게 되었다.
    따라서, 독자적이고 대등한 위치에 있던 신지와 읍차도 점차 상하 지배·복속의 관계로 발전하고, 신지는 국읍(國邑)주 01)의 지배자로서 소국 전체를 통할하고, 읍차는 소별읍(小別邑)주 02)의 족장으로서 소국의 일부로 편제되어갔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삼국지(三國志)

    • 후한서(後漢書)

    • 「삼한(三韓)문제의 연구」(이병도,『한국고대사연구』,박영사,1976)

    • 「삼한(三韓)의 국읍(國邑)과 그 성장에 대하여」(이현혜,『역사학보』 69,1976)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소국의 중심이 되는 대읍락
    주02
    국읍 세력에 통합된 소규모 집단의 중심읍락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현혜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