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이순(李珣)

고려시대사인물

 고려후기 기해격주1등공신, 수복경성1등공신 등에 책록된 공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이순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고려후기 기해격주1등공신, 수복경성1등공신 등에 책록된 공신.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359년(공민왕 8) 홍건적이 침입하였을 때 대장군이 되어 적을 물리쳤다. 또한 1361년에는 홍건적의 위평장(僞平章)·반성(潘誠) 등이 20만 병을 이끌고 압록강을 건너 경성(京城)주 01)을 침입해올 때 예부상서로서 태주(泰州)에서 적을 격퇴하였고, 1362년 밀직사로서 서북면도병마사에 올랐다.
이어 1363년 판밀직사사(判密直司事)로서 양광도도순문사(楊廣道都巡問使)가 되었으며, 같은 해 전에 홍건적을 물리친 공으로 기해격주1등공신(己亥擊走一等功臣)에, 또 경성을 수복한 공을 인정받아 수복경성1등공신(收復京城一等功臣)에 서훈되었다.
또, 이 해에 적신(賊臣) 최유(崔濡)가 충선왕의 셋째 아들인 덕흥군(德興君)을 받들고 침입한다는 보고에 도체찰사로서 이성(泥城)주 02)에 주둔하고 서북면을 방비하였다.
1364년 최유가 압록강을 건너 1만의 병력으로 침입해오자, 최영(崔瑩)·이성계(李成桂)·우제(禹磾) 등과 함께 이를 격파하였다. 1365년 판개성부사에 서용되었고, 이듬해 강화도교동(喬桐)에 왜구가 침입하자 이를 격퇴시켰다.
평리(評理)를 거쳐 1367년신돈(辛旽)에 의하여 유배되었다가, 1371년신돈이 처형되자 귀양지에서 소환되어 삼사좌사(三司左使)에 제수되었다. 이어 안주상만호가 되어 서경도만호 안우경(安遇慶)과 함께 원나라의 오로산성(五老山城)을 정벌하였다. 시호는 평간(平簡)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개성
주02
지금의 평안북도 昌城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박천식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