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고누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고누

    민속·인류놀이

     두 사람이 말판에 말을 벌여놓고, 서로 많이 따먹거나 상대의 집을 차지하기를 겨루는 놀이.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고누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김홍도필 풍속도화첩 중 고누놀이
    분야
    민속·인류
    유형
    놀이
    성격
    민속놀이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두 사람이 말판에 말을 벌여놓고, 서로 많이 따먹거나 상대의 집을 차지하기를 겨루는 놀이.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지방에 따라서 꼬누·고니·꼬니·○·꼰·꼰ᄌᆞ(제주도) 등으로 불린다. 별다른 도구 없이 아무 곳에서나 두 사람만 되면 언제든지 벌일 수 있는 놀이이므로 민간에서 폭넓게 오래 전승되고 있다.
    실내에서보다는 바깥에서 많이 행해지고, 겨울철을 제외하고는 수시로 행해진다. 특히, 여름철 시원한 나무그늘에서 아이들은 물론, 어른들까지 일손을 쉬는 동안에 가볍게 벌이는 놀이이다. 그 유래는 자세히 알 수 없으나, 김홍도(金弘道) 등의 풍속화에도 나무꾼 소년들의 고누놀이 장면이 있는 것으로 보아, 그 역사가 오래되었음을 짐작할 수 있다.
    고누는 대중적인 놀이였던 만큼 상류층과는 관련이 깊지 못하였고, 따라서 문헌의 기록도 찾기 어렵다. 그 분포도 멀리 제주도까지 전파되어 전국적이라 할 수 있고, 놀이의 방법도 다양하다. 종류에는 우물고누·네줄고누·다섯줄고누·여섯줄고누 등의 줄고누와 곤질고누·패랭이고누·호박고누·자동차고누 등이 대표적인 것이다.
    또한 밭고누·팔팔고누·포위고누·장수고누·왕고누 등이 있다. 그밖에 이름이 없는 것도 많은데, 그 이름은 대개 말판의 모양에 따라서 붙여진 것이며, 말판에 따라서 두는 방법이 다르다.
    [우물고누] 샘고누·강고누라고도 부른다. 고누놀이 중에서 가장 순하고 많이 하는 놀이이다. 말판에 우물이라는 장애물을 정하고 말은 각기 두 개씩을 가지고 둔다. 양편의 말은 도표상의 ㉡·○ 선상만은 내왕을 못하게 하고 어느 쪽이건 궁지에 몰리면 지게 된다. 맨 처음 한번만은 백의 ㉡이나 흑의 ○은 ㉤지점에 나서지 못하게 되어 있다.
    만일, 어느 한쪽이 그렇게 하면 다른 한쪽은 궁지에 몰려서 움직이지 못하고 지기 때문이다. 따라서, 처음에만 백은 ㉠을, 흑은 ○을 ㉤지점에 보내며, 이후 왔다갔다하다가 어느 쪽이든지 자기 말 둘을 ㉠·㉤지점, 혹은 ○·㉣지점에 놓아서 상대방을 움직이지 못하게 하면 이기게 되는 것이다.
    [줄고누] 네줄고누가 대표적이다. 네줄고누는 사선고누·사마(四馬)고누·정자고누라고도 한다. 가로 네 줄, 세로 네 줄의 말판에 양편이 각기 말 네 개 또는 여섯 개를 직선으로 놓고 서로 한 칸씩 진행시켜나간다. 말이 ○·○·㉢처럼 일직선상에 놓이게 되면 ○은 ㉢을 잡는다. 이렇게 하여 상대편 말을 많이 없애는 편이 이긴다. 다섯줄·여섯줄·아홉줄고누도 네줄고누와 노는 방법은 같고, 줄과 말의 수는 일정한 제한이 없다.
    [곤질고누] 참고누·짤고누·꽂을고누라고도 한다. 그림과 같은 말판에 양편이 번 갈아가며 말을 하나씩 교차점에 놓아간다. 일직선상에 세 개의 말을 가지런히 놓으면 곤이 되었다고 하여, 상대편의 말 하나를 아무거나 떼어내고 그 자리에는 ×표를 질러서 말을 놓지 못하게 한다.
    말을 놓을 자리가 없어지면 그 다음부터는 놓은 말을 움직여서 곤을 만들고, 그때마다 “곤이야!”라고 소리치고 상대편의 말을 하나씩 뗀다. 뗄 때는 상대편이 곤을 만들 가능성이 있는 것을 골라서 떼고, 어느 쪽이건 곤을 만들 수 있는 말의 수가 세 개 이하가 되면 저절로 지게 된다.
    [자동차고누] 자전거고누 혹은 네바퀴고누라고도 한다. 보통 네 줄의 말판에 서로 네 개의 말을 사용하며 한 칸씩 나간다. 그러나 줄은 다섯 줄일 수도 여섯 줄일 수도 있고, 말은 줄 수의 배로 놓고 할 수도 있다.
    상대의 말을 잡을 때에는 반드시 네 모퉁이의 어느 한 둥근 바퀴를 돌아서야 첫 번째로 부딪치는 말을 잡는데, 그때는 몇 칸이고 곧바로 달려나간다. 바퀴를 돌 때는 도는 말 앞길에 가로막고 있는 자기 말이 없어야 한다. 예를 들면, 그림에서는 ○는 ㉡을, ㉢은 ○을 잡을 수가 있다. 상대편 말을 먼저 다 잡는 쪽이 이긴다.
    [호박고누] 돼지고누라고도 한다. 말을 세 개 또는 네 개씩 쓴다. 세 개일 때는 그 진행도중 길이 막혀서 적지에 나가지 못하게 되면 진다. 예컨대, ○말이 4·5·6에 있을 때, ●말이 1·2·3의 위치에 나가서 ○말의 진로를 막으면 ○말 쪽이 진다.
    말을 네 개씩 쓸 때도 상대편의 말을 따내지는 않고, 서로 말이 한 칸씩 움직여가다가 한쪽의 길이 막혀서 더 말을 움직일 수 없을 때 진다. 말이 앞으로만 가거나, 앞뒤로 오가는 것은 약속에 따르지만 뒤로 빼지 못하고 앞과 옆쪽으로만 나가는 것이 일반적이다.
    [팔꼰자] 제주도의 고누로 육지의 것과 비슷하나 다음의 두 가지는 다르다. 그림에서 ㉠·㉡·○·○의 말들은 몇 칸이든 앞으로 나갈 수 있고, 다른 말들은 앞으로나 옆으로 두 칸씩 뛰어넘게 되지만 후퇴는 못한다. 자기가 갈 지점에 상대편 말이 있으면 잡는다.
    결국, 상대방의 말들을 궁지에 몰아넣어서 잡는 것이다. 이밖에도 고누는 지방에 따라서 종류나 방법이 다양하게 전승되고 있다. 바둑·장기와 마찬가지로 머리를 잘 써야 이길 수 있으므로, 두뇌를 발달시키는 데 좋은 놀이라고 할 수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장주근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