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외무아문일기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외무아문일기(外務衙門日記)

    근대사문헌

     1895년 윤5월 1일부터 1899년 10월 13일까지 외부에서 외국공관과 주고받은 공문의 내용을 기록한 일지.   관청일기.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외무아문일기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1895년 윤5월 1일부터 1899년 10월 13일까지 외부에서 외국공관과 주고받은 공문의 내용을 기록한 일지.관청일기.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18책. 필사본. 외기(外記)라고도 한다. 외부의 전신인 통리교섭통상사무아문(統理交涉通商事務衙門)의 일기인 44책의 『통리교섭통상사무아문일기』에 이어서 같은 체재와 내용으로 쓰인 것이다.
    이 책의 체재는 위의 『통기(統記)』와 같이 날짜·일기·사진자(仕進者)의 명단이 차례로 실리고, 말미에 입직자(入直者)의 이름이 기입되는데, 매일의 일기는 바로 이들 입직자들에 의하여 쓰인 것으로 보인다. 일기라고는 하지만 외부 자체 내의 업무에 대한 기록이 아니고, 다른 기구와 주고받은 공문의 내용을 요약해놓은 것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매일의 사건 중 중요한 것을 기록한 내용은 외부의 소관업무의 성격상 주한 외국공관과 왕래한 문서에 관한 것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다. 수록된 문서는 조회(照會)·조복(照覆)·내보(來報)·지령(指令)·훈령(訓令)·내전(來電)·통첩(通牒)·소장(訴狀)·윤첩(輪牒)·청의서(請議書) 등 다양하지만, 그것이 모두 외국과 관계된 것이라는 점에서 공통된다.
    여기에서 중앙의 각 관서가 주한 외국공관과 연락을 취하여야 한다든지, 외국인과 어떤 문제가 발생한다든지 할 때는 일차적으로 외부를 통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각 개항장에서 보내온 보고는 그곳에서 일어난 조차지(租借地)의 문제, 본국인과의 분쟁에 관한 것이 다수이다.
    본국인과 외국인 사이의 분쟁에 관한 것은 특히 소장에서 많이 볼 수있다. 이책은 대외업무를 담당한 외부의 정통기록으로서, 열강의 침탈이 강화되던 시기의 상황을 상세히 보여주는 자료이다. 규장각도서에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이윤상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