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장암 ()

목차
불교
유적
강원도 동해시 두타산(頭陀山)에 있었던 고려후기 이승휴가 창건한 암자.
목차
정의
강원도 동해시 두타산(頭陀山)에 있었던 고려후기 이승휴가 창건한 암자.
내용

‘묵악사(墨岳寺)’ 또는 ‘간장사(看藏寺)’라고도 하였다. 이승휴(李承休)가 두타산 아래에 용안당(容安堂)이라는 별장을 짓고 10여 년 동안 삼화사(三和寺)의 장경(藏經)을 빌려 공부하던 곳을 1304년(충렬왕 30)에 희사하여 간장암이라 하고, 가까운 밭을 희사하여 절의 재산으로 삼게 하였다.

1322년(충숙왕 9) 이승휴의 맏아들 임종(林宗)과 둘째 아들인 승려 담욱(曇昱)이 허물어진 암자를 중수했다. 조계종의 고승이었던 담욱은 그 제자들과 함께 중수하였으며, 관동진무사 신후천(辛侯蕆)이 이를 도왔다. 공사는 1323년 가을에 완공하였으며, 이 해에 최해(崔瀣)가 중영기(重營記)를 썼다. 이후 간장암의 역사는 전하지 않으나,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권44 ‘불우(佛宇)’조에 간장암에 대한 기록이 있는 것으로 보아 조선 중기까지는 사찰이 유지되었음을 알 수 있다. 그러나 이후 폐사 연대는 전하지 않는다.

참고문헌

『동문선』
『신증동국여지승람』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