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엿

목차
관련 정보
강엿
강엿
식생활
물품
곡식을 엿기름으로 당화시켜 농축한 음식.
목차
정의
곡식을 엿기름으로 당화시켜 농축한 음식.
내용

엿기름가루를 녹인 물에 찹쌀·차조·수수 등의 곡물로 지은 밥을 넣고 일정 온도로 유지시키면 분해되어 단맛의 용액이 생기게 된다. 이 용액을 오랜 시간 달이면 점도가 높아져서 조청이 되고 더 고면 엿이 된다.

엿의 색깔은 고온에서 당류 또는 당류의 수용액을 가열할 때 일어나는 캐러멜화 반응에 의해서 갈색이 된다. 이것을 그대로 굳힌 것을 강엿이라 하고, 여러번 잡아늘여서 공기가 들어가 하얗게 된 것은 흰엿이라 한다. 엿은 고려시대부터 있어왔다고 하나, 그 제법은 ≪주방문 酒方文≫·≪증보산림경제≫·≪시의전서 是議全書≫·≪규합총서 閨閤叢書≫ 등 조선시대의 문헌에서 보이고 있다.

엿은 ≪증보산림경제≫에서 모든 곡물로 엿을 만들 수 있으나, 찹쌀엿이 가장 좋다고 한 것과 같이 재료에 큰 구애를 받지 않는다. 강원도의 옥수수로 만든 엿, 전라도의 고구마로 만든 엿, 제주도의 좁쌀로 만든 엿 등이 유명하다. 평안도 지방에서는 겨울에 수수나 옥수수로 엿을 만들어 별식으로 먹었으며 정월의 세찬 음식으로 이용했다.

참고문헌

『규합총서』
『시의전서』
『고려이전의 한국식생활사연구』(이성우, 향문사, 1978)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