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국사 ()

목차
불교
유적
북한 황해북도 개성시 탄현문 밖에 있었던 고려전기 제1대 태조가 창건한 사찰.
목차
정의
북한 황해북도 개성시 탄현문 밖에 있었던 고려전기 제1대 태조가 창건한 사찰.
내용

921년(태조 4) 태조가 창건하였다. 후삼국을 통일한 태조가 나라의 번영을 빌고 전쟁에 시달린 백성들을 쉬게 하는 뜻에서 창과 방패를 부수어 절을 만들게 할 때, 그 일환으로 935년(태조 18) 이 절을 창건하고 남산종(南山宗)의 율승들로 하여금 머무르게 하였다.

946년(정종 1) 정종은 이 절에 불사리(佛舍利)를 봉안하였고, 성종은 서희(徐熙)의 병을 염려하여 이 절에서 기원하였으며, 1018년현종은 사리탑을 중수한 뒤 금강계단(金剛戒壇)을 만들어서 3,200인의 승려를 득도시켰다. 1042년정종이 태조의 휘신도량(諱晨道場)을 열었고, 1083년문종이 태자를 송나라에 파견하여 송판대장경(宋版大藏經)을 받아오게 한 뒤 이 절에 봉안하고 도량을 열었으며, 1087년 선종이 대장경경성법회(大藏經慶成法會)를 열었다.

또한, 예종은 선왕인 숙종과 명의태후(明懿太后)의 영가를 이 절에 봉안한 뒤 매년 기일마다 찾아와 분향하였으며, 1179년명종이 백고좌법회(百高座法會)를 열었다. 그러나 1233년(고종 23) 몽고의 침략으로 소실되어 90여년 동안 방치된 채 소규모로 명맥만 이어오다가, 1323년(충숙왕 10)에 남산종사(南山宗師) 목헌구공(木軒丘公)을 중심으로 한 승려들이 중창을 시작하여 1325년(충숙왕 12) 완공하였다.

그 뒤의 역사는 전하지 않으나, 『신증동국여지승람』의 기록으로 보아 조선 중기까지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절터에 있었던 칠층고탑(七層高塔)은 민족 항일기에 개성박물관으로 옮겼는데, 그 때 탑 안에서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7책이 발견되었으며, 7권의 말미에는 염승익(廉承益)이 지은 발원문이 있다. 또한 935년에 조성된 석등은 개성 역사박물관으로 이전 보관되었는데 보물급 문화재 제32호로 지정되어 있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북한사찰연구(北韓寺刹硏究)』(사찰문화연구원, 1992)
『송도(松都)의 고적(古蹟)』(고유섭, 열화당, 1977)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