겸산유고 ()

목차
관련 정보
겸산유고
겸산유고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학자, 이병수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46년에 간행한 시문집.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학자, 이병수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46년에 간행한 시문집.
내용

20권 10책. 석인본. 1946년 그의 문인 이민선(李敏璿) 등이 편집, 간행하였다. 권말에 이민선의 발문이 있다. 성균관대학교 도서관에 있다.

권1에 시 185수, 권2에 서(書) 30편, 권3에 서(序) 51편, 권4·5에 기 159편, 권6·7에 상량문 48편, 축문 7편, 제문 9편, 봉안문 5편, 기우문(祈雨文) 6편, 비 39편, 권12에 문표 75편, 권13·14에 행장 65편, 권15에 행록 30편, 권16에 발 48편, 전(傳) 14편, 권17·18에 잡저 54편, 권19·20에 금성정의록(錦城正義錄) 갑·을·병편 등이 수록되어 있다.

잡저 중 호남학회회관(湖南學會會館)에 보낸 글에서는 한문폐지와 한글전용에 대하여 동음이자(同音異字)를 들어 반대하고 있다.

「금성정의록」 갑편은 동학란의 사적을 기록한 것으로, 1893년(고종 30) 민종렬(閔種烈)이 금성군수로 부임하여 이듬해에 동학당과 싸운 사적, 전봉준(全琫準)·최경선(崔京先)·손화중(孫和仲) 세 명이 피체되어 서울로 압송되기까지의 사실을 자세하게 기록하고 있다. 또, 전봉준의 생장과정과 사람됨, 그에 관계된 동요(童謠)를 소개하고 있다.

「금성정의록」 을편 역시 동학란에 관계되는 자료를 모아 편집한 것으로, 이 두 편은 동학란을 연구하는 데 참고자료가 된다. 「금성정의록」 병편은 1895년 을미사변이 일어나자 이듬해 원수를 갚기 위하여 장성·나주·담양 등 전라남도 지방에서 창의(倡義)한 기록이다.

이밖에도 경의(經義)를 문답한 「경의문대(經義問對)」, 함양·산청·하동·진주 등 경상남도 지방을 유람하고 쓴 「교남일기(嶠南日記)」 등이 있다.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