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봉일고 ()

목차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학자, 서일원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37년에 간행한 시문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학자, 서일원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37년에 간행한 시문집.
내용

2권 1책. 목판본. 1937년 주손(胄孫) 문수(文洙) 등이 편집, 간행하였다. 권두에 서규석(徐奎錫)·이훤구(李烜久)의 서문과 권말에 그의 10세손 정수(禎洙)·문수의 후지(後識)가 있다. 성균관대학교 도서관과 연세대학교 도서관 등에 있다.

권1에 시 1수, 제문 2편, 잡저 4편, 권2는 부록으로 만사 16수, 제문 6편, 가장(家狀)·행장·묘갈명·상충사기(象忠祠記)·구산서원기(龜山書院記)·종향축문(從享祝文)·통문(通文)·구산서원종향록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장량초사호서(張良招四皓書)」는 중국 한(漢)나라의 공신 장량(張良)이 한나라 고조(高祖)를 도와 천하를 통일하고, 당시 세상의 어지러움을 피해 상산에 들어가 숨은 네 사람, 즉 상산사호(商山四皓)를 불러들였다는 고사를 예로 들어, 정치적·전략적인 지혜를 잘 써야 천하를 통일할 수 있다고 논설한 것이다.

「한신제표모문(韓信祭漂母文)」에서는 한나라 고조의 명신 한신이 가난했을 때 표모에게 밥을 얻어먹은 공으로 표모를 위해 제문을 지었다는 고사를 언급하며 의리의 타당성을 강조하였다.

「매류쟁춘전(梅柳爭春傳)」은 백성을 다스리는 방법을 매화와 버드나무에 비유한 것으로, 백성의 송사(訟事)가 없도록 하는 것이 만세의 법칙이 됨을 설파한 것이다.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