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봉유집 ()

목차
관련 정보
구봉유집 / 조엽
구봉유집 / 조엽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학자, 조엽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896년에 간행한 시문집.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학자, 조엽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896년에 간행한 시문집.
내용

3권 1책. 목활자본. 1896년 7세손인 태승(台承)에 의하여 편집, 간행되었다. 서문은 없고 권말에 태승의 발문이 있다. 성균관대학교 도서관에 있다.

권1에 시 92수, 권2에 가장 1편, 서(序) 1편, 발 3편, 기 1편, 찬 1편, 전(傳) 2편, 잡저 1편, 권3은 부록으로 학문(學問)·행의(行誼)·논의(論議)·출처(出處)·행장 등이 수록되어 있다.

시에는 병자호란 때 그가 의병을 이끌고 청주까지 왔다가 적에게 항복하였다는 소식을 듣고 울분을 참지 못하여 지은 것이 있는데, 그의 우국충정이 잘 나타나 있다.

찬의 「삼학사찬(三學士贊)」은 병자호란 때 척화론을 주장하다가 청나라에 잡혀가 참형된 홍익한(洪翼漢)·오달제(吳達濟)·윤집(尹集) 등 삼학사의 충절을 노중련(魯仲連)과 소무(蘇武)에 비겨 찬양한 글이다. 전 2편은 길재(吉再)와 정구(鄭逑)의 전기이다.

잡저의 「유선록공맹심학대(儒先錄孔孟心學對)」는 유희춘(柳希春)의 『미암일기(眉巖日記)』에서 심성(心性)에 관한 것을 뽑아 기록한 것이다.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