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도 ()

목차
관련 정보
경상도지도
경상도지도
인문지리
지명
경상남도와 경상북도를 합하여 부르는 지명.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경상남도와 경상북도를 합하여 부르는 지명.
개설

‘경상’이라는 지명은 고려 때 이 지방의 대표적 고을인 경주와 상주 두 고을의 머리 글자를 합하여 만든 합성 지명이다. 995년(성종 14) 전국을 10도로 나눌 때 상주 관할을 영남도(嶺南道), 경주·금주(金州 : 지금의 김해) 관할은 영동도(嶺東道), 진주 관할은 산남도(山南道)라 하였다.

형성 및 변천

처음 경상이라는 이름이 등장한 것은 1106년(예종 1)에 위의 3개 도를 합하여 경상진주도(慶尙晉州道 : 경주·상주·진주의 머릿글자를 합한 이름)라고 할 때이다. 1171년(명종 1)에 이를 둘로 나누어서 경상주도와 진합주도(晉陜州道)로 하였다가 1186년에 합하여 경상주도라 하였다.

그 뒤 상진안동도(尙晉安東道 : 상주·진주·안동의 이름), 경상진안도(慶尙晉安道 : 경주·상주·진주·안동의 머릿글자를 합한 이름), 명주도(溟州道) 등의 이름이 사용되기도 하였다. 경상도라는 이름으로 굳혀진 것은 1314년(충숙왕 1)이며, 그 뒤 조선 시대에도 이 명칭을 그대로 사용하여 왔다.

1407년(태종 7) 군사 행정상 편의를 위하여 좌·우도로 갈라서 낙동강 동쪽을 좌도, 서쪽을 우도라 하였다. 1519년(중종 14) 5월에 경상도가 지방이 크고 사무가 번거롭다 하여 좌·우도에 감사를 각기 두었다가 같은 해 11월 폐해가 많다 하여 1도로 환원하였다.

1530년(중종 25)에 다시 2도로 갈라서 좌도감영은 경주에, 우도감영은 성주 팔거(八莒)에 두었는데 1534년 다시 합하여 감영을 달성(대구)에 두었다. 1537년 감영을 안동으로 옮기었다가 1539년에 다시 대구로 옮기었다. 1896년(고종 33) 13도제를 실시할 때 경상도를 남북의 2개 도로 나누어 오늘에 이르렀다. 1997년 울산시가 울산광역시로 승격되어 경상도는 3개 광역시, 2개 도로 나누어졌다.

참고문헌

『지방행정지명사』(내무부, 1981)
『한국지명총람』(한글학회, 1978)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