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보문리 사지 ( )

목차
관련 정보
경주 보문동 사지 전경
경주 보문동 사지 전경
건축
유적
문화재
경상북도 경주시에 있는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사찰터.
목차
정의
경상북도 경주시에 있는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사찰터.
내용

1994년 사적으로 지정되었다. 지정면적 88,485㎡. 이곳에서 ‘普門(보문)’이라고 새긴 평기와가 출토되고 있어 보문사가 있었음을 알 수 있다.

현재 금당지(金堂址) · 동서목탑 등의 건물터와 석조(石槽) · 당간지주(幢竿支柱) · 초석 · 석등부재(石燈部材) 등이 남아 있지만, 절터의 대부분은 경작지로 이용되고 있다. 금당지의 높이는 경작지의 표토에서 1m 정도이며, 흙으로 쌓은 축대 위에 건물의 기단석과 초석이 배치되어 있다.

목탑지는 금당지 앞의 높은 단 위에 남아 있는데, 서탑지의 중앙에 남아 있는 대형초석에는 연화문이 조각되어 있다. 서쪽에 69㎝의 간격을 두고 남북으로 상대하고 있는 두 경주 보문사지 당간지주는 1963년 보물로 지정되었고, 북쪽의 논 가운데 62㎝의 간격을 두고 동서방향으로 있는 두 경주 보문사지 연화문 당간지주(보물, 1987년 지정)의 높이는 1.4m이다. 이 밖에도 1963년 보물로 지정된 경주 보문사지 석조를 비롯하여 석등의 옥개석(屋蓋石) 및 장대석(長大石) 등의 석조물이 남아 있다.

참고문헌

『경주지역문화유적보존개발계획』(경상북도·동국대학교신라문화연구소, 1986)
집필자
김상현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