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달사 ()

목차
불교
유적
북한 황해북도 곡산군 고달산(高達山)에 있었던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고달이 창건한 사찰.
목차
정의
북한 황해북도 곡산군 고달산(高達山)에 있었던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고달이 창건한 사찰.
내용

745년(경덕왕 4) 고달(高達)이 창건하였다. 고달은 원래 사냥꾼이었다. 어느 날 사슴 한 마리를 쏘았는데, 살을 맞고 달아나버렸다. 사냥꾼이 피를 흘린 자국을 따라 가보니 불상을 모신 굴이 있었고, 그 불상에 화살이 꽂혀 있었다.

고달은 자기가 살생을 많이 하는 것을 훈계하기 위하여 부처님이 사슴으로 변신해서 자기를 인도한 것임을 깨닫고, 그 자리에서 활과 살을 꺾어버린 뒤 참선수도 하여 고승이 되었다고 한다. 일명 고달굴이라고도 부르는 이 절은 높이 6m, 너비 15m, 깊이 9m의 암굴이다.

창건 이후의 역사는 전해지지 않고 있으나, 굴 안에는 관음조(觀音鳥)라고 불리는, 다른 곳에서 볼 수 없는 새가 많이 서식하고 있다. 또, 절 앞에는 높이 2m, 둘레 6m의 바위가 있는데, 바위 아래에는 구멍이 뚫려 있고, 그 구멍에서 절의 식솔들이 먹을 만큼의 쌀이 나왔다고 한다.

한 승려가 많은 쌀을 얻어서 부자가 될 욕심으로 바위 구멍을 넓혔으나, 쌀은 나오지 않고 바위는 300m 아래쪽 굴곡천(屈谷川)으로 굴러 떨어졌다. 이 사실을 안 산신령이 동촌면 일대에 있는 소들의 혼을 뽑아 모아, 다시 고달사 앞으로 끌어올려 지금에 이른다고 한다.

참고문헌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황해도지(黃海道誌)』(황해도, 1970)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