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란사 ()

목차
관련 정보
부여 고란사
부여 고란사
불교
유적
문화재
충청남도 부여군 부여읍 부소산(扶蘇山)에 있는 고려시대 백제의 후예들이 중창한 사찰.
이칭
이칭
고란사(高蘭寺)
시도문화재자료
연계번호
3413400980000
지정기관
충청남도
명칭
고란사
원어
皐蘭寺
분류
유적건조물/종교신앙/불교/사찰
종목
문화유산자료
지정번호
제98호
지정일
1984년 05월 17일
소재지
충남 부여군 부여읍 쌍북리 산1번지
경도
126.913162136044
위도
36.2926305268331
웹페이지
https://www.heritage.go.kr/heri/cul/culSelectDetail.do?pageNo=1_1_2_0&ccbaCpno=3413400980000
해제여부
N
목차
정의
충청남도 부여군 부여읍 부소산(扶蘇山)에 있는 고려시대 백제의 후예들이 중창한 사찰.
내용

대한불교조계종 제6교구 본사인 마곡사(麻谷寺)의 말사이다.

창건에 대한 자세한 기록은 없으나, 백제 때 왕들이 노닐기 위하여 건립한 정자였다는 설과 궁중의 내불전(內佛殿)이라는 설이 전하며, 백제의 멸망과 함께 소실된 것을 고려시대에 백제의 후예들이 삼천궁녀를 위로하기 위해서 중창하여 고란사(高蘭寺)라 하였다. 그 뒤 벼랑에 희귀한 고란초가 자생하기 때문에 고란사라 불리게 되었다.

1028년(현종 19)에 중창하였고, 1629년(인조 7)과 1797년(정조 21) 각각 중수하였으며, 1900년 은산면에 있던 숭각사(崇角寺)를 옮겨 중건하였다.

현존하는 당우로는 1931년에 지은 것을 1959년 보수, 단장한 정면 7칸, 측면 5칸의 법당과 종각인 영종각 뿐이다. 절의 뒤뜰 커다란 바위틈에는 고란초가 촘촘히 돋아나 있고, 왕이 마셨다는 고란수의 고란샘터가 있고, 주위에는 낙화암 · 조룡대(釣龍臺) · 사비성(泗沘城) 등이 있다. 절 일원이 1984년 충청남도 문화재자료(현, 문화유산자료)로 지정되었다.

참고문헌

『전통사찰총서』 12(사찰문화연구원, 1999)
『한국(韓國)의 명산대찰(名山大刹)』(국제불교도협의회, 1982)
『한국사찰전서(韓國寺刹全書)』 상(上)(권상로, 동국대학교출판부, 1979)
『문화유적총람(文化遺蹟總覽)』 상(上)(문화재관리국, 1977)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