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정훈 ()

정치
인물
광복 이후 육군본부 정보국차장, 조선일보 논설위원 등을 역임한 정치인. 언론인.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920년
사망 연도
1988년
출생지
평안남도 진남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광복 이후 육군본부 정보국차장, 조선일보 논설위원 등을 역임한 정치인. 언론인.
개설

평안남도 진남포 출신. 독실한 기독교가정에서 자랐으며 1941년 일본 아오야마학원[靑山學院] 영문학과를 졸업하였다. 1945년 만주 하얼빈 북만학원대학(北滿學院大學) 노문과를 다니면서 영어·러시아어·중국어·프랑스어 등을 배웠다.

생애 및 활동사항

1947년 주한 미 제24군단 북한과(北韓課) 및 미소공동위원회 미국측 대표단에서 소련군 통역관으로 활동하였다. 1948년 육군사관학교 제7기 특별반을 졸업하였다. 1949년 육군본부 정보국차장을 거쳐, 1950년 중령으로 예편한 뒤 언론계에 투신하였다.

1951년 『코리언 리퍼블릭』 편집국장, 같은 해 조선일보 논설위원으로 활동하다가 4·19혁명으로 정치적 자유가 신장되자, 혁신운동에 투신하였다. 1960년 구국청년당(救國靑年黨)을 창당하여 대표가 되었고, 1961년 통일사회당 선전국장을 지냈다. 한때는 김구 암살사건의 진상을 폭로하겠다고 폭탄선언을 하였다가 구속되었다.

이처럼 진보적인 혁신운동 탓에 5·16군사쿠데타 이후 좌익으로 몰려 「특수범죄처벌에 관한 특별법」위반으로 1961년부터 1965년까지 정치범으로 복역하였다. 공산주의와 사회주의는 완전히 다른 사상적 배경을 지니고 있다면서 “공산주의가 민주주의의 탈을 쓴 일당독재라면, 민주사회주의는 자본주의의 폐단을 고쳐 민주복지사회를 지향하려는 데 있다.”고 민주사회주의를 주장하였다.

1968년 한때 아진화성(亞進化成) 회장 등 사업가로 변신한 듯하였으나 중도에서 포기하고 철원에서 수년간 은둔생활을 하였다. 그러나 혁신운동에의 집념을 버리지 못하여 제5공화국 출범과 함께 혁신정당 개방정책에 따라 1981년 민사당(民社黨) 당수로서 정책지구인 서울 강남에서 출마, 제11대 국회의원으로 당선되었다. 그러나 제12대 총선 이후 정계를 은퇴하였다.

상훈과 추모

수교훈장 흥인장(興仁章)이 수여되었다.

참고문헌

『한국인물사전 2012』(연합뉴스 편, 201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