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주옥 ()

목차
민간신앙
인물
남해안별신굿의 기예능보유자인 무녀.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여성
출생 연도
1910년
사망 연도
1990년
출생지
경상남도 거제시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남해안별신굿의 기예능보유자인 무녀.
개설

1991년 중요무형문화재(현, 국가무형유산)로 지정된 풍어제 중 남해안별신굿(제82-라호)의 기예능보유자. 보유 종목은 무녀이다. 경상남도 거제 출생. 아버지는 고정운, 어머니는 이팔월이며 남편은 정봉호로 모두 세습무(世襲巫) 집안 출신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또한 승전무 기예능보유자였던 이갑조(이갑조)는 고주옥의 외삼촌이고, 남해안별신굿의 첫 기예능보유자이며 유명한 대모(큰무당)였던 정모연(鄭模連)은 남편의 여동생이다. 학력은 없으나 한글 해독이 가능하여 무가를 써서 학습하였다. 9대 세습무인 정봉호에게 출가하여 굿을 배웠으며 이 후 줄곧 무업에 종사하였다.

남해안별신굿은 과거부터 남편 정씨집안과 어머니 이씨집안 등에서 주도해 왔는데, 정씨집안은 거제도 · 부산을 중심으로 단골판을 주도해왔고, 이씨집안은 통영 · 욕지도 등 도서지역을 중심으로 단골판을 주도해왔다. 그런데 광복 이후 이들 지역이 통영신청으로 합병되면서 남해안 각 지역의 무가 사설과 무관(춤) 등이 통일되게 되었고, 특히 사설이 하나로 정리되기에 이르렀다.

이러한 사설의 정리는 당시 남해안의 대표적인 무녀였던 임필선 · 정모연 · 고주옥 · 김현희 등이 모두 한글 해독이 가능하여 무가를 써서 학습하였기 때문에 용이했다고 할 수 있다. 1989년 정모연이 사망한 뒤 이어 기예능보유자로 인정되었으나 1990년 사망으로 해제되었으며, 이 후 손자 정영만(鄭永萬, 1956년생, 악사)이 기예능보유자로 인정되어 전승, 보존하고 있다.

참고문헌

「무가」(김선풍, 『남해안별신굿 종합조사보고서』, 문화재관리국, 1996)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