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경서품변상도 ()

목차
관련 정보
관경서품변상도
관경서품변상도
회화
작품
『관무량수경(觀無量壽經)』 서품(序品)의 내용을 묘사한 고려시대의 불화.
목차
정의
『관무량수경(觀無量壽經)』 서품(序品)의 내용을 묘사한 고려시대의 불화.
내용

비단 바탕에 채색. 세로 150.5㎝, 가로 113.2㎝. 일본 사이후쿠지(西福寺) 소장. 양식적 특징으로 보아 1312년(충선왕 4년) 작인 일본 다이온지(大恩寺)소장 관경서분변상도보다 조금 이른 시기에 제작된 것으로 보인다.

화면은 일본 다이온지(大恩寺) 관경서분변상도가 대각선적인 구도를 사용하고 있는 것과는 달리, 좌우대칭 구도법을 사용하여 화면의 양쪽에 좌우로 건물이 배치되어 있다.

오른쪽 아래 건물에는 아사세태자(阿闍世太子)가 어머니 위데히(韋提希) 왕비를 살해하려는 장면이 그려져 있다. 건물 기둥에는 ‘阿闍○劍欲害母大臣月光耆婆等切諫而止(아사집검욕해모대신월광기바등절간이지)’·‘守門臣(수문신)’이라는 글로써 이 장면의 내용을 적고 있다.

오른쪽 위 건물에는 빈비사라왕(頻毘娑羅王)과 위데히 왕비가 합장하고 서 있다. 건너편 공중에는 목건련(目犍連)과 부루나존자(富樓那尊者)가 날아와 왕을 위하여 설법하고 있다. 많은 시녀들을 그려 넣어 다채로운 구도를 이루고 있다.

각 기둥에는 ‘頻婆娑羅王(빈파사라왕)’·‘韋提希(위제희)’·‘五百侍女(오백시녀)’, 두 존자 옆에는 ‘目犍連及富樓那從空而來爲王說法(목건련급부루나종공이래위왕설법)’이라 적혀 있다.

다음 왼쪽 아래 건물에는 부루나존자가 빈비사라왕에게 열심히 설법을 하고 있는 장면이다. 옆 기둥에 ‘世尊亦遣尊者富樓那爲王說法(세존역견존자부루나위왕설법)’이라는 화기가 있어, 부처님이 부루나를 대왕에게 보내 설법하게 한 것을 나타내고 있다.

그런데 여기에서는 1312년 작과 달리 부루나존자에 비하여 대왕이 상대적으로 작게 그려져 있는 것이 눈에 뜨인다. 왼편 위쪽에는 2층 누각의 건물이 있고, 위데휘가 공중에 계신 부처님을 향하여 울면서 호소하는 장면이 있다.

위데휘 뒤에는 6명의 시녀가 보이며 기둥에는 ‘韋提希號泣向佛(위제희호읍향불)’·‘五百侍甘女(오백시녀감녀)’라고 적혀 있다.

건물의 중심부에는 석가·아난·목련 등 석가삼존과 제자들, 범천·제석천·천왕 등의 권속들이 구름을 타고 위데휘를 내려다보고 있다.

‘佛○袛闍崛山沒○○當出 袛闍崛山(불○기사굴사몰○○당출 기사굴산’ 등의 글로 미루어 보아 기사굴산인 영축산(靈鷲山)에서 내려온 석가모니가 위데휘를 위하여 『관무량수경』을 설하는 장면을 묘사한 것이다.

이 불화 역시 1312년 작 관경서분변상도와 같이 3단 구도법을 사용하고 있다. 그러나 장면은 상·하·좌·우로 나뉘어 있고 석가삼존을 중앙에 배치하고 있다. 갈색을 위주로 하면서 지붕에 녹·청·금색 등을 쓰는 등 색채가 은은하면서 화려하다. 인물들이 좀더 자유롭고 활달한 것 등은 안정감 있는 구도와 더불어 이 작품의 우수성을 잘 보여 주고 있다.

참고문헌

『아미타불화의 연구』(유마리, 문화재청, 2013)
『한국의 미 』7-고려불화-(이동주 감수, 중앙일보사, 1981)
『高麗佛畵』(菊竹淳一·吉田宏志 編, 東京 朝日新聞社, 1981)
「고려관경변상도의 연구」(문명대, 『불교미술』 1, 동국대학교박물관, 1981)
「관경서분변상도의 연구」(유마리, 『문화재』33, 국립문화재연구소, 2000)
「西福寺舊藏 高麗 觀經序分變相圖-고려관경서분변상도 도상 형성과정을 중심으로」(조수연, 『강좌미술사』 37, 한국불교미술사학회, 2011)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