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 광한루 ( )

목차
관련 정보
남원 광한루 정측면
남원 광한루 정측면
건축
유적
문화재
전북특별자치도 남원시 광한루에 있는 조선전기 에 중건된 정인지 관련 누정. 누각.
목차
정의
전북특별자치도 남원시 광한루에 있는 조선전기 에 중건된 정인지 관련 누정. 누각.
역사적 변천

1963년 보물로 지정되었다. 정면 5칸, 측면 4칸의 팔작지붕 건물이다. 본래 이 건물은 조선 초기의 재상이었던 황희(黃喜)가 남원에 유배되었을 때 누각을 짓고 광통루(廣通樓)라 하였고 1434년에 중건되었는데, 정인지(鄭麟趾)가 이를 광한청허부(廣寒淸虛府)라 칭하면서 광한루라 부르게 되었다. 그러나 이때의 건물은 정유재란 때 불타 버렸고, 현재의 건물은 1638년(인조 16)에 재건된 것이며, 장의국(張義國)이 누각 앞에 연못을 파고 오작교를 가설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내용

남향으로 지당(池塘)에 면하여 있는 이 건물은 막돌바른층쌓기의 낮은 기단 위에 막돌초석을 놓고 그 위에 사각의 돌기둥을 세워 마루 밑에 이르게 하고 나무기둥을 그 위에 세웠다.

바닥은 원래 귀틀을 짜고 점판을 깐 우물마루였을 것으로 추측되나 지금은 장마루로 되어 있다. 누 바닥 주위에는 계자난간을 둘렀고 기둥 사이에는 모두 분합문의 들창을 달아 사방이 모두 개방되게 함으로써 누로서의 기능을 살렸다.

기둥 위에는 주두(柱頭)를 얹고, 기둥머리부터 쇠서[牛舌] 하나를 내고, 위에 행공첨차를 놓아 외일출목을 이루었다. 다시 위에 쇠서를 내어 전체적으로 이익공(二翼工)과 흡사한 주심포집으로 만들었으며, 창방과 주심도리 사이에는 화반(花盤: 주심도리 밑 장여를 받는 초새김한 받침)을 끼웠다.

가구(架構)는 7량(七樑)으로 대들보를 전면의 평주와 내진(內陣)의 평주 위에 걸고, 보 위에 동자루를 세워 종보를 받치며, 다시 그 위에 초각된 대공을 세워 종도리를 받치고 있다. 천장은 연등천장이며 처마는 겹처마이고 네 귀의 추녀에는 활주로 받쳤다.

이 누의 북쪽으로는 익랑식(翼廊式)으로 누에 오르는 층계를 놓았는데 그 구조는 익공식으로 코끼리 등의 동물모양의 화반을 창방 위에 두었다. 누의 동쪽으로 연달아 낸 익루(翼樓)는 정면 3칸, 측면 2칸으로 삼면에는 퇴를 둘러 개방하였고, 그 안쪽으로 정면 2칸, 측면 1칸의 온돌방을 두었다.

따라서 마루 밑에는 온돌방용 아궁이와 굴뚝이 사방으로 쌓은 벽체에 나 있다. 누 앞에는 연못 · 정자 · 다리 등으로 구성된 넓은 정원이 있으며 이 정원 역시 조선시대 정원의 한 유구로 지목된다.

참고문헌

『문화재대관』3(한국문화재보호협회, 대학당, 1986)
『한국건축미』(주남철, 일지사, 1983)
관련 미디어 (3)
집필자
주남철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