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재문집 ()

목차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문신, 김계광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43년에 간행한 시문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문신, 김계광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43년에 간행한 시문집.
내용

4권 2책. 석인본. 1943년 그의 8대손 동진(東鎭)이 편집, 간행하였다. 서문은 없고 권말에 유동준(柳東濬)·이제상(李濟相)의 발문과 동진의 후지(後識) 등이 있다. 성균관대학교 도서관에 있다.

권1·2에 시 361수, 권3에 소 1편, 전(箋) 1편, 서(書) 10편, 제문 4편, 봉안문 3편, 고유문 2편, 상량문 2편, 명 2편, 정문(呈文) 1편, 권4에 부록으로 행장·행록·묘표·묘갈명 각 1편, 만사 90수, 제문 3편 등이 수록되어 있다.

소 1편은 1659년(효종 10) 권벌(權橃)을 봉안한 삼계서원(三溪書院)의 사액을 요청한 상소문이다.

서(書) 가운데에는 1672년(현종 13) 남중휘(南仲輝)에게 답한 편지가 있는데, 고려 때 이규보(李奎報)의 『동국이상국집』의 교정을 필하여 일부는 경상도 현풍(玄風)에서 간행하였고 일부는 전주에서 분간(分刊)하게 되었다는 내용으로서, 이 편지는 『동국이상국집』의 간행처와 간행연도를 밝혀주는 서지적으로도 중요한 기록이다.

정문은 1671년에 흉년을 만나 환자(還子)를 탕감하여줄 것을 수령에게 건의한 내용이다.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