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족달 ()

목차
관련 정보
법경대사탑 비문 / 구족달 필적
법경대사탑 비문 / 구족달 필적
서예
인물
고려 전기에, 「강릉보현사낭원대사오진탑비」, 「충주정토사법경대사자등탑비」 등의 글을 쓴 서예가.
이칭
이칭
구족달(具足達)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고려 전기에, 「강릉보현사낭원대사오진탑비」, 「충주정토사법경대사자등탑비」 등의 글을 쓴 서예가.
생애

한윤(韓允)·민상제(閔賞濟) 등과 함께 신라 말과 고려 초 구양순풍 해서의 대가로 평가된다.

940년(태조 23)에 건립된 강릉 보현사 낭원대사탑비(보물, 1963년 지정), 943년 건립된 충주 정토사지 법경대사탑비(보물, 1963년 지정)의 글씨를 썼다.

이 두 비 외에는 그의 행적이나 가계 등을 확인할 수 있는 다른 기록이나 작품이 없는 실정이다. 보현사낭원대사오진탑비에는 ‘興文監卿仇足達書(흥문감경구족달서)’라고 쓰여 있고, 정토사법경대사자등탑비에는 ‘沙粲具足達書(사찬구족달서)’라고 쓰여 있어서 두 비를 제작했던 당시 구족달의 관직명을 알 수 있다.

후자에서는 그의 성이 ‘구(仇)’에서 ‘구(具)’로 바뀌긴 하였지만, 이 두 기록이 동일인을 지칭하는 것으로 받아들이는 것이 통설이다. 비문은 모두 최언위(崔彦撝)가 지었고, 비문의 서체는 해서로 통일신라시대부터 유행하여 고려시대에도 애호되었던 중국 당나라 초기의 대가 구양순(歐陽詢)의 글씨에 기초를 두고 있다.

그러나 그 자획의 처리가 매우 예리하고 강경하여 강한 필력을 시사하고 있고 여유있는 공간분할의 묘에서 그의 개성이 역력히 드러난다. 필세가 뛰어나고 장대하여 북조의 의(意)가 있다는 『서청(書鯖)』의 평, 강경하고 굳으며 예리하다는 『동국금석평(東國金石評)』의 평에 부합되는 면모를 발견할 수 있다.

참고문헌

『동국금석평(東國金石評)』
『한국금석전문(韓國金石全文)』(허흥식 편저, 아세아문화사, 1984)
『신고한국서예사(新稿韓國書藝史)』(김기승, 정음사, 1975)
『근역서화징(槿域書畵徵)』(오세창, 계명구락부, 1928)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