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오페라사 (opera)

목차
현대음악
단체
1946년 의사 겸 성악가이던 테너 이인선(李寅善)에 의하여 서울에서 조직된 우리나라 최초의 민간오페라단.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1946년 의사 겸 성악가이던 테너 이인선(李寅善)에 의하여 서울에서 조직된 우리나라 최초의 민간오페라단.
내용

창단공연은 1948년 1월 서울 명동의 시공관에서 베르디의 「춘희(椿姬)」로 가졌는데, 이 「춘희」는 우리나라 최초의 오페라공연작품이었다.

5일간 주야 10회의 공연은 대성공이었고, 그 해 4월에 가진 10회의 재공연도 역시 대성공이었다. 당시 「춘희」는 장안의 화제가 되었고, 그 반향은 실로 컸다. 공연에 참가한 음악인들은 모두가 우리나라 서양음악계의 중진으로 개척자들이었다.

당시의 출연진은 오페라 대본 번역에 이인선, 연출에 서항석(徐恒錫), 지휘에 임원식(林元植), 합창지휘와 제2회 공연 이후의 지휘에는 이유선(李宥善)이었으며, 그 밖에 성악가들로는 테너 이인선·송진혁(宋鎭爀), 소프라노 김자경(金慈璟)·마금희(馬金喜)·손윤열(孫允烈)·노형숙(盧亨淑), 바리톤 황병덕(黃炳德)·김노현(金魯鉉)·고종익(高宗益)·옥인찬(玉仁燦)·오현명(吳鉉明), 메조소프라노 김혜란(金惠蘭) 등이었다.

1950년 5월 비제의 「카르멘(Carmen)」을 제2회 공연으로 가졌으나, 단장인 이인선의 의학수업을 위한 미국유학으로 곧 해산되었다. 이 단체는 우리나라 최초의 오페라 공연을 담당하여 오페라 운동의 효시가 되었다는 데 그 의의가 있다.

참고문헌

『한국양악백년사(韓國洋樂百年史)』(이유선, 음악춘추사, 1985)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