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혼단 ()

목차
불교
유적
사찰 안에 마련하여 역대 임금의 위패를 모셨던 단을 지칭하는 용어.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사찰 안에 마련하여 역대 임금의 위패를 모셨던 단을 지칭하는 용어.
내용

호국불교를 이상으로 삼았던 신라 및 고려시대의 왕들은 선왕이나 왕후가 죽으면 그들의 영혼천도를 위한 전각을 선왕의 원찰 안에 짓고, 선왕의 영정이나 위패를 봉안하였다.

특히, 고려시대의 왕들은 개성근처에 그들의 원찰을 두었는데, 이는 불교를 신봉함으로써 국가와 왕실의 번영을 꾀하자는 신앙에 기초를 두고 있다. 구체적인 예로서 고려태조의 국혼단은 봉은사(奉恩寺)와 개국사(開國寺)에 있었다.

개국사는 태조가 원당(願堂)으로 삼았던 절이고, 봉은사는 광종이 태조의 원당으로 세웠던 절로서, 태조의 기일이 되면 역대 왕들이 반드시 이 절에 와서 태조의 명복을 비는 기신도량(忌辰道場)을 열었다.

이 밖에도 8대 현종의 국혼단은 현화사(玄化寺)에 있었고, 11대 문종의 국혼단은 흥왕사(興王寺)에 있었으며, 인예태후(仁睿太后)의 국혼단은 국청사(國淸寺)에 있었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