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곡사 ()

목차
관련 정보
경주 금곡사지 원광법사 부도탑의 붕괴된 모습
경주 금곡사지 원광법사 부도탑의 붕괴된 모습
불교
유적
경상북도 경주시 안강읍 비장산(臂長山)에 있었던 삼국시대 신라의 원광이 수행하던 사찰.
이칭
이칭
백련암(白蓮庵)
목차
정의
경상북도 경주시 안강읍 비장산(臂長山)에 있었던 삼국시대 신라의 원광이 수행하던 사찰.
내용

창건연대는 미상이나 신라시대에 원광(圓光)이 수행하던 사찰이다. 원광은 30세부터 4년 동안 이 절에서 수행하였고, 산신의 권유에 따라 중국에 유학하였다.

귀국한 뒤에도 원광은 이 절에 머물렀는데 뒷날 그의 부도를 이곳에 세웠다 한다. 선덕여왕 때에는 밀본(密本)이 머물렀다고 하나, 그 뒤의 자세한 사적은 전하지 않는다.

이 절은 조선 후기까지 존립하였으나 6ㆍ25때 폐허가 되었던 것을 정효각(鄭曉覺)이 인법당(人法堂)을 중건하고 ‘백련암(白蓮庵)’이라 개칭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절터에는 1985년 경상북도 문화재자료로 지정된 금곡사지원광법사부도탑이 있다.

참고문헌

『삼국유사(三國遺事)』
『동경잡기(東京雜記)』
「원광법사(圓光法師)와 삼기산(三岐山)」(정영호, 『사총』17, 1973)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